HOME > 문화.체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두산, 3년 만에 한국시리즈 정상 탈환…통산 6번째 축배
시리즈 전적 4전 전승으로 키움 제압…1·4차전 결승타 오재일 MVP
 
양전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26 [23:52]

두산 베어스가 3년 만에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정상을 탈환했다.

  

▲ 2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4차전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한 두산 베어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두산은 2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승제) 4차전에서 난타전 끝에 연장 10회 초에 터진 오재일의 결승 2루타와 김재환의 쐐기타를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11-9로 제압했다.

 

이로써 두산은 시리즈 전적 4승 무패를 거둬 역시 NC 다이노스를 제물로 4경기를 싹쓸이한 2016년에 이어 3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 축배를 들었다.

 

두산의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 우승도 2016년 이래 3년 만이다.

 

두산은 프로 원년인 1982년을 비롯해 1995년, 2001년, 2015∼2016년에 이어 통산 6번째로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했다.

 

 

정규리그 3위로 5년 만에 KS에 올라 두산과 사상 최초로 서울 팀끼리 한국시리즈를 치른 키움은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에서 보인 파죽지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창단 첫 우승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두산은 9-8로 앞선 9회 말 수비에서 우승을 향한 아웃 카운트 1개를 남기고 2사 만루에서 3루수 허경민의 실책으로 9-9 동점을 허용했다.

 

서건창의 회전 먹은 타구를 허경민이 제대로 글러브에 담지 못한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이어진 만루 위기에서 김하성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 두산은 끝내기 패배 직전에서 탈출했다.

 

두산은 연장 10회 초 선두 오재원의 가운데 펜스를 직격하는 2루타로 다시 기회를 얻었고, 정진호의 보내기 번트로 이어간 2사 3루에서 오재일의 우익 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로 마침내 결승점을 뺐다.오재일은 키움의 10번째 투수 제이크 브리검의 초구를 잡아당겨 우선상 안쪽으로 장타를 보냈다.

 

▲ 10회 초 2사 2루 상황 두산 김재환이 1타점 적시타를 날린 뒤 기뻐하고 있다   


두산 4번 타자 김재환은 바뀐 투수 오주원을 1타점 좌전 안타로 두들겨 쐐기를 박았다.대접전을 마무리한 오재일은 1차전 9회 말 끝내기 안타와 4차전 결승타를 쳐 기자단 투표에서 69표 중 36표를 얻어 박세혁(26표)을 따돌리고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  9-9로 맞선 10회 초 2사 3루 상황 두산 오재일이 1타점 적시타를 날린 뒤 포효하고 있다 

 

오재일은 KS 4경기에서 18타수 6안타를 치고 홈런 1개에 6타점을 올려 두산의 우승에 앞장섰다.그는 기아자동차가 협찬한 스팅어 자동차를 MVP 부상으로 받았다.

 

끝까지 눈을 팔 수 없는 접전이었다.각각 가장 약한 선발 투수인 최원태(키움)와 유희관(두산)을 상대로 양 팀 타선은 초반부터 불을 뿜었다.안타 26개(두산 14개·키움 12개)를 주고받았고, 선발 투수의 조기 강판으로 투수 20명(키움 11명·두산 9명)이 등판했다.

 

▲ 1회 말 2사 1루, 키움 샌즈가 2루타를 치고 있다   


먼저 키움이 기세를 올렸다.1회 말 2사 2루에서 두산 유격수 김재호의 '알까기'를 틈타 선취점을 얻었다.박병호의 강습 타구를 김재호가 가랑이 사이로 흘린 사이 좌중간 2루타로 출루한 서건창이 홈을 밟았다.2사 1루에선 제리 샌즈가 우선상에 떨어지는 1타점 2루타를 쳐 점수를 2-0으로 벌렸다.

 

두산은 2회 초 곧바로 반격했다.2사 후 김재호의 우전 안타, 박세혁의 우선상 1타점 2루타, 허경민의 좌전 적시타, 오재원의 우전 적시타 등 4연속 안타로 3점을 뽑아 간단히 전세를 뒤집었다.

 

키움은 2회 말 '빅 이닝'으로 다시 역전했다.안타와 볼넷으로 엮은 무사 1, 2루에서 9번 박정음이 3루수 앞으로 향하는 절묘한 번트 안타로 만루 기회를 열었다.

 

서건창이 역전 2타점 우전 안타를 날려 유희관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바뀐 투수 함덕주를 상대로 이정후가 1사 1, 3루에서 1루수 쪽으로 번트를 굴려 3루 주자 박정음을 홈에 불러들였다.

 

제리 샌즈의 볼넷으로 이어간 2사 만루에서 송성문이 6-3으로 도망가는 밀어내기 볼넷을 골랐고, 한 바퀴 돌아 다시 나온 이지영이 2타점 중전 적시타를 터뜨렸다.키움은 2회에만 6점을 뽑아 8-3으로 달아났다.

 

▲ 2회 말 2사 만루. 키움 이지영이 2타점 1루타를 친 뒤 환호하고 있다     

 

KS 1∼2차전 끝내기 승리로 한껏 달아오른 두산은 4회 허경민의 좌중간 1타점 2루타에 힘입어 4-8로 따라붙은 뒤 5회 5점을 뽑아 또 판을 흔들었다.어깨 통증을 호소한 박건우 대신 투입된 국해성이 우월 2루타로 역전의 포문을 열었다.

 

정수빈의 중전 안타로 국해성을 1루에 보냈고, 오재일이 우전 적시타로 1타점을 올렸다.김재환의 볼넷으로 두산은 2회 키움처럼 똑같이 무사 만루 황금 찬스를 잡았다.

 

5-8, 1사 만루에서 키움 구원 안우진의 폭투로 두산은 1점을 거저 얻은 뒤 2사 만루에서 허경민이 김상수의 공에 맞아 밀어내기 타점을 보태 7-8로 턱밑까지 따라붙었다.이어 오재원이 좌익수 앞으로 뻗어가는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9-8로 흐름을 뒤집었다.

 

승기를 잡은 김태형 두산 감독은 5회 말부터 필승 계투조를 차례로 투입해 키움의 추격을 묶었다.이형범이 2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한 데 이어 이현승·윤명준(이상 7회)이 키움 타선을 틀어막았다.

 

3차전에서 3이닝 세이브를 수확한 이용찬이 9회 마운드에 올라 시리즈 두 번째 세이브 수확에 도전했지만, 1사 1루에서 대타 김웅빈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1, 3루에 몰린 끝에 결국 동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한 수 위 응집력을 뽐낸 두산 타선이 연장 10회 초 2점을 보태 승기를 굳혔다. 연장 10회 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교체된 베테랑 배영수가 박병호를 삼진, 샌즈를 땅볼로 요리하면서 2019년 두산의 우승이 확정됐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6 [23:52]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