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정철·김경수·이재명 전격 회동…친문.비문 지지자 갈등 지우기
총선 앞두고 '원팀' 메시지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9/10/29 [11:25]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과 김경수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가 28일 밤 전격 회동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 지난 6월 10일 오전 도청 도지사 집무실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양정철(오른쪽) 원장이 김경수 지사와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총선이 6개월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친문'(친문재인) 핵심인 양 원장과 김 지사, '비문'(비문재인) 대표주자 이 지사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당내 분열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고 '원팀' 정신을 강조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29일 여권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양 원장과 김 지사, 이 지사는 전날 저녁 수원 모처에서 3시간가량 저녁을 함께했다.

 

세 사람이 한자리에서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원장과 이 지사는 민주연구원과 경기연구원 간 정책 협약식에서 만난 적이 있고, 이 지사와 김 지사는 '드루킹' 재판과 관련해 SNS에서 응원 메시지만 주고받은 바 있다.

 

이 자리에는 또 다른 친문 핵심이자 이 지사와 지난 경기지사 후보 경선 과정에서 경쟁했던 민주당 전해철 의원도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인 전 의원은 예결위 종합정책질의가 늦게까지 이어져 부득이하게 양해를 구하고 불참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원장의 제안으로 만난 세 사람은 '문재인 정부 국정과 경기·경남도 도정 성공, 민주당 총선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자'는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유력 차기 대선주자이자 나란히 재판을 받고 있는 김 지사와 이 지사는 '동병상련'의 심정도 공유한 것으로 보인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지난 6월 3일 오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연구원과 민주연구원의 공동연구협약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양 원장 측 관계자는 "재판 때문에 마음고생이 많은 이 지사를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해 만난 것"이라며 "양 원장과 김 지사가 당내 선후배이자 동지로서 '형제의 마음'으로 이 지사에게 힘을 실어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당내 미묘한 갈등이 불거질 수 있는 상황에서 세 사람이 한자리에 모여 '원팀'을 강조한 것은 친문과 비문의 갈등·대립을 봉합하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지난 대선과 경기지사 경선 등을 거치며 여권 내에는 친문과 비문의 뿌리 깊은 갈등이 생겨났다.

특히 친문 지지자들과 이 지사 지지자들 사이 형성된 극심한 대립과 반목 감정은 당내 통합을 저해할 수 있는 위험 요소로 꼽혀왔다.

 

여권 관계자는 "양측 지지자 간 갈등이 과열된 가운데 세 사람이 만나 '지금도 여전히 서로 불편한 관계일 것'이라는 오해를 확실히 불식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며 "총선을 앞두고 단합을 강조해 당내 갈등 요소를 미리 진화하겠다는 생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9 [11:25]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