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별세…3일간 가족장으로 치러
향년 92세 노환 별세…文대통령 "가족과 차분히 치를 것, 조문·조화 사양"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19/10/29 [21:13]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별세했다. 향년 92. 장례는 가족장으로 3일간 치러진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께서 1029일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2월 25일 성탄미사를 위해 강 여사와 함께 길을 나서는 모습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를 가족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을 전하셨다""애도와 추모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인은 노환에 따른 신체기능 저하 등으로 최근 부산 메리놀 병원에 입원했고, 이날 오후 76분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생을 마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고인께서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현지에서도 혹시나 있을 긴급한 상황이나 보고가 필요할 경우에 대비해 공간 확보 등 조치를 취해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청와대는 비서실장 중심으로 평상시와 똑같이 일상적 근무를 서게 된다""청와대 직원들이 단체로 조문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수원에서 열린 '2019 전국새마을지도자대회'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행사가 끝난 뒤 곧바로 이동해 오후 5시께 병원에 도착했다. 고인이 별세하기 전 2시간가량 생애 마지막 모자지정(母子之情)을 나눈 셈이다.

    

김 여사는 오전에 고인이 입원한 병원에 미리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경조 휴가를 사용할 예정이지만 며칠을 사용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규정에 의하면 부모장은 5일까지 휴가를 쓸 수 있지만, 대통령이 며칠을 사용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빈소를 공개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문과 조화를 받지 않겠다고 했는데, 빈소를 확인해드리면 너무 많은 분이 오실 수 있어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따라 오는 31일 예정됐던 '공정사회를 위한 반부패정책회의' 일정은 연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다음 달 35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는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에도 모친의 건강 악화 소식을 전해 듣고 헬기를 타고 부산으로 이동해 건강 상태를 살피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위독하신 어머님을 뵈러 부산에 간다"고 전했었다.

 

대한민국 현직 대통령이 임기 중 모친상을 당한 것은 처음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29 [21:13]  최종편집: ⓒ wngo
저작권자(c)한국엔지오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