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여야5당 대표와 '번개 만찬'중…이례적으로 관저 초청
모친상 조문 감사 차원 예우…패스트트랙 등 현안도 논의할 듯
 
고현석   기사입력  2019/11/10 [20:44]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휴일인 오늘(10일) 오후 6시쯤부터 청와대에서 만찬 회동을 시작하고 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월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초청한 것은 모친상에 조문을 온 여야 대표들에게 개인적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차원인 만큼 그에 걸맞은 예우를 갖춘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만찬 장소는 청와대 내에 있는 대통령 관저여서 주목된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5번째이지만, 숙소인 관저로 부른 것은 처음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이전과 달리 회동도 전면 비공개로 진행키로 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청와대 회동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방안 논의를 위한 지난 718일 이후 115일 만이다.

 

만찬에는 초청 대상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모두 참석했다. 회동에는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외에 노영민 비서실장만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친상 조문에 대한 감사를 표하는 자리이긴 하지만, 여야 간 입장차가 첨예한 국정 현안이 적지 않은 만큼 관련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다.

 

특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안 처리 문제,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경제정책 기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골자로 한 대북정책 등이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오늘이 임기 반환점을 돈 첫날이라는 점을 고려해 후반기 국정 기조를 설명하면서 야권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야당은 현 정부 정책을 실패로 규정짓고 있어 회동에서 현안에 대해 공감대를 이루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것이 대체적인 전망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10 [20:44]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