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세안 관광객 환영합니다” 2019 아세안 환대주간 실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계기, 관광 안내소 운영, 관광지 할인혜택 등 제공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19/11/20 [18:22]

[한국NGO신문] 이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이하 공사)는 11월 20일(수)부터 12월 11일(수)까지 ‘2019 아세안 환대주간(Korea Welcomes ASEAN! 2019 ASEAN Welcome Week)’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 2019 아세안 환대주간 홍보 포스터    


이번 행사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하고, 11월 25일(월)부터 26일(화)까지 개최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연계해 아세안 국민들의 방한 관광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통역 지원, 관광 안내소 운영, 주요 관광지 할인 혜택 등 제공
 
아세안 환대주간에는 인천공항, 김해공항 등 주요 입국장에서 방한 아세안 관광객을 대상으로 환영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방한 관광 시 어려움으로 꼽히는 의사소통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인천공항 입국심사장에 영어뿐 아니라 베트남어, 태국어, 마인어 안내 인력을 배치해 아세안 관광객의 입국 수속을 도울 예정이다.
 
더불어 인천공항(제1·2터미널)과 김해공항, 서울 명동, 부산 해운대에 총 5개의 아세안 대상 관광안내소를 운영한다. 각 안내소에서는 아세안 국적 방한객을 대상으로 할인권, 기념품 등을 담은 환영꾸러미(웰컴키트)를 제공하고, 관광통역안내전화 1330 연결을 지원한다. 특히 문체부와 공사는 많은 아세안 관광객들이 안내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광경찰과도 협업할 계획이다. 이 밖에 아세안 환대주간 기간을 포함한 1개월(11. 20.~12. 19) 동안 외래 관광객에게 인기가 높은 58개 주요 관광지의 입장권 또는 관람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신남방정책 추진과 더불어 비자제도 개선 및 항공노선 확대 등에 따라 아세안 국민들의 방한 관광이 증가하는 추세다”라며, “방한 관광시장 다변화 및 방한 외래관광객 확대를 위해 더욱 많은 아세안 관광객이 한국을 찾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0 [18:22]   ⓒ wngo
 
문체부, 한국관광공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2019 아세안 환대주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