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자원공사 메콩강 수자원 관리…28일 5개국과 업무협약
 
조성윤 기자   기사입력  2019/11/21 [16:25]

한국수자원공사가 동남아시아의 젖줄로 불리는 메콩강 수자원 관리를 맡게 된다.

 

 

수자원공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오는 28일 부산 벡스코에서 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태국·베트남 등 5개국과 '한국-메콩 수자원 관리 공동연구 협력 협약'을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들 국가는 메콩 지역 물 재해 경감과 물 이슈 논의를 위한 공동연구센터를 설립·운영하고, 아시아지역 물 재해 대응을 위한 고위급 회의도 개최하기로 했다.


협약식에 이어 미국 항공우주국과 미군 공병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메콩 수자원 정보 역량강화 사업 착수 회의'를 연다.

 

회의에서는 위성 정보를 활용한 수자원 정보 산출과 수리·수문 모형을 이용한 모델링 기술 등을 발표하고 향후 사업계획을 논의한다.

 

29일 오전 대전 유성 케이워터연구원에서는 '한국-메콩 수자원 분야 협력관계 확산을 위한 공동연구센터'가 문을 연다.

 

연구센터에서는 한국-메콩 국가 간 교환연구원 제도 등 실질적인 연구와 기술교류를 비롯해 메콩 국가 실무자 교육·연수회, 연구 협력 과제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한국-메콩 수자원 관리 연구 협력 강화를 통해 메콩 지역에 필요한 수자원과 수재해 관리 기술을 전파할 것"이라며 "예방 중심 물 관련 재해관리 체계의 지속적인 지원으로 메콩 국가와의 협력을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1 [16:25]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