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국, 두 번째 검찰 조사에서도 또 진술 거부.. 9시간 반 만에 귀가
부인 차명투자·딸 장학금 등 의혹 전반에 묵묵부답
 
김상훈 기자   기사입력  2019/11/21 [23:25]

조국전 법무부 장관이 두 번째 검찰 조사를 받았다. 지난 14일 첫 조사 이후 7일 만이다.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중앙지검에서 2차 소환 조사를 마친 뒤 굳은 표정으로 차량에 타 귀가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첫 번째 조사와 마찬가지로 검사의 신문에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며 일절 답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고형곤 부장검사)21일 오전 930분부터 조 전 장관을 소환해 2차 피의자 신문을 진행했다. 신문은 9시간 반가량 진행됐고 조 전 장관은 오후 7시쯤 귀가했다. 검찰은 추가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부인 차명투자 관여 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웅동학원 위장소송·채용비리 사모펀드 운용현황보고서 허위 작성 서울 방배동 자택 PC 증거인멸 등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들을 캐물었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은 이번에도 모든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고 조서열람을 마친 뒤 9시간 반 만에 귀가했다.

      

검찰은 현재로서는 추가 조사할 방침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은 추가 신문 절차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청구 할 방침으로 전망되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1 [23:25]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