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 3분기 71개국서 스마트폰 1위…미국·캐나다서 2위"
 
유정재   기사입력  2019/11/26 [10:30]

 

26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이 업체가 조사하는 90개 국가 중 한국, 러시아, 브라질, 인도네시아, 네덜란드, 독일 등 71개 국가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한국에서 72%로 가장 높았고, 칠레·쿠웨이트·루마니아에서도 각 53%의 점유율을 보였다.

 

주요 국가 중 미국(25%), 캐나다(37%), 영국(25%), 호주(28%) 등에서는 애플에 밀려 2위였다. 미국, 캐나다에서 애플 점유율은 각 42%, 49%였다. 중국에서는 화웨이, 비보, 오포 등 현지 업체의 강세로 삼성전자 점유율이 1% 미만(9위)을 차지하는 데 그쳤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전체에서는 21% 점유율로 1위였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이윤정 애널리스트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 영향에 따라 삼성전자가 반사수혜를 일부 받았다"며 "갤럭시노트10과 갤럭시A 시리즈의 판매 강세로 당분간 삼성전자의 선전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6 [10:30]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