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내 위안부 인권단체들도 '문희상案'에 "강력 반발.경악"
평화의 소녀상 건립 주도한 위안부정의연대,워싱턴 위안부연대,애틀랜타 위안부 기림비 TF 등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19/11/28 [08:21]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 강제징용과 위안부 포괄해법을 제시한데 대해 국내는 물론 해외 동포들도 거센 반발과 비난을 하고 있다.  

 

국내에 이어 위안부행동(CARE) 등 미국 내 위안부 피해자 인권단체들도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위안부행동(대표 김현정)27(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문 의장은 국제인권문제에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 기본적인 인식조차 없어 보인다"면서 "가해자의 범죄 인정과 사죄는 쏙 뺀 채 돈만 쥐어주면 된다는 식의 사고방식으로는 절대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이 법안을 추진한다면 여성인권과 역사의 죄인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성명에는 위안부정의연대, 워싱턴 위안부연대, 애틀랜타 위안부 기림비 TF 등이 함께했다. 이들 단체는 로스앤젤레스(LA), 애틀랜타, 워싱턴DC, 샌프란시스코 등지에 평화의 소녀상 또는 위안부 기림비 건립을 주도한 조직이다.

      

위안부행동은 "정치적 편의주의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면서 "위안부 생존자들이 30년간 용감하고 끈질긴 투쟁을 벌인 덕분에 위안부 문제는 전쟁범죄이자 반인륜범죄로 인정됐다. 문 의장은 위안부 문제가 한일 간의 정치적·외교적 분쟁거리가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 단체는 "위안부 문제는 일본의 전쟁범죄 인정, 철저한 진상규명, 일본 의회결의를 통한 공식사죄, 법적 배상, 책임자 처벌, 일본 학교교육, 기림비·박물관 건립 등 7가지 원칙에 따라 제대로 해결돼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문희상 의장은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을 통해 한일갈등의 핵심인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으로 '한일 기업과 국민이 참여하는 재단을 통해 위자료를 지급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다.

 

 

앞서 강제동원공동행동, 정의기억연대 등 강제징용·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시민단체도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시한 일본군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입법안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문 의장을 강력히 성토한바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8 [08:2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