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GS에너지, 베트남에 3GW 대규모 LNG 발전사업 추진
베트남 비나캐피탈과 MOU…"가스 to 파워 프로젝트 구축"
 
유정재 기자   기사입력  2019/11/28 [14:01]

▲ 28일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오른쪽)과 돈람 비나캐피탈 최고경영자(CEO)가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에너지가 베트남에서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사업을 추진한다.

 

GS에너지는 28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베트남 자산운용사 비나캐피탈(VinaCapital)과 베트남 LNG 복합화력발전사업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두 회사는 베트남 남부 지역에 3GW(기가와트) 규모의 초대형 발전소를 세우고, 베트남전력공사와 전력구매계약(PPA)을 맺어 생산된 전력을 안정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GS에너지는 발전 이외에 LNG 도입, 저장·기화 설비 운영까지 아우르는 이른바 '가스 투 파워(Gas to Power) 프로젝트'로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허용수 GS에너지 사장은 "이번 제휴는 신남방정책 등 정부의 적극적 외교지원도 큰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를 무대로 정유·석유화학, 자원개발, LNG, 전력·집단에너지 등 GS에너지 핵심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은 가파른 경제성장으로 전력공급난이 심화하고 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베트남 정부는 글로벌 에너지기업의 전력사업개발 참여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게 GS에너지의 설명이다. 베트남 정부에 따르면 현지 전력공급난은 오는 2025년까지 지속할 전망이다.

 

GS그룹은 현재 총 5.7GW의 발전용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GS에너지는 발전 연료 공급에서부터 전력 생산·판매에 이르기까지의 'LNG 밸류체인'을 구축해왔다.

 

GS에너지는 이번 베트남 발전사업 진출을 교두보로 삼아 동남아 시장에서 다양한 에너지사업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GS에너지는 지난 2015년 아랍에미리트(UAE) 육상생산광구사업에 참여해 국내 기업 유전개발 단일사업 기준 최대 규모의 원유생산량을 확보한 바 있다.

 

올해는 UAE 탐사광구 개발에 성공해 상업 생산에 들어갔으며 지난 2017년에는 인도네시아 BSSR 석탄광사업에도 진출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8 [14:0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