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실련 "현 정부 30개월 중 26개월 서울 아파트값 상승"
"정부가 '엉터리 통계' 근거로 '부동산 안정됐다' 주장"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19/11/28 [14:04]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서울아파트값 변화 분석 기자회견에서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이 분양가 상한제 폐지 영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0개월 중 26개월 동안 서울 아파트값이 올랐다는 시민단체의 분석이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국민은행 아파트 시세 자료를 바탕으로 서울 소재 34개 주요 아파트 단지를 분석한 결과 30개월 중 전월 대비 아파트 가격이 하락한 기간은 단 4개월에 그쳤고 나머지 기간은 올랐다고 28일 밝혔다.

 

경실련은 "문재인이 대통령 취임한 2017년 5월 서울 아파트값은 평당 3천415만원이었는데 11월 현재 5천51만원이 됐다"며 "25평 기준으로는 8억5천만원에서 12억6천만원으로 약 4억원이 뛰었다"이라고 설명했다.

 

김현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는 자신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는데 대통령에게 잘못된 정보가 보고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경실련은 정부가 집값이 안정됐다고 설명하는 근거인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 통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경실련은 "부동산 정책을 총괄하는 국토교통부는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를 근거로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집값이 전월 대비 하락했다고 자평하지만 이는 엉터리 통계다"라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자체 조사 결과를 근거로 "한국감정원이 매주 발표하는 주간 단위 집값 통계는 부동산 거래량이 부족해 산출 근거가 되는 표본 자체가 부족하고, 시장 상황에도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엉터리 주간가격 동향발표를 중단하고, 실거래가에 기초한 통계를 마련해야 한다"며 "집값 거품 제거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1/28 [14:04]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