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철호 울산시장 "최초 제보자 송병기인줄 전혀 몰랐다"
송 부시장, 언론 접촉 없이 출근…경찰은 말 아끼며 경계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19/12/05 [09:56]



송철호 울산시장은 "최초 제보자가 송병기 부시장인 줄은 전혀 몰랐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송 시장은 시청 출근길에서 최초 제보자가 송 부시장인 것을 알았느냐는 일부 언론의 질문에 "전혀 몰랐다"는 입장을 밝혔다.

 

송 시장은 그러면서 "나중에 정리해서 이야기하겠다"며 "고생이 많다"고 답한 뒤 집무실로 향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제보한 최초 인물은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이라는 사실이 알려진 울산시청 등 지역 관가는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공무원들은 이번 사건이 계속 확산하지 않을까 긴장하며 우려했다.

 

언론의 관심이 쏠린 송 부시장은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시청 청사에 도착해 곧바로 8층 집무실로 올라갔다.

 

일부 언론에서는 본관 1층 정문 현관 앞에서 송 부시장 입장을 듣기 위해 기다렸지만, 정문으로 출근하지 않아 송 부시장을 만나지 못했다.

 

송 부시장은 본관 1층 후문이나 시의회, 주차장 건물 등 다른 출입문으로 출근했고, 집무실 앞에서 기다리던 언론과 만나도 아무런 이야기도 하지 않고 집무실로 들어갔다.

 

집무실 앞에는 청경과 직원 너댓명이 지키며 '더 묻지 말라'며 언론과 송 부시장과의 접촉을 제지하기도 했다.

 

울산시는 현재 송 부시장이 공식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마련할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 공무원들도 송 부시장에 대한 이날 언론 보도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공무원들은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 사건이 일파만파로 확산하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다"고 걱정했다.

 

이 사건이 지속할 경우 울산시에 닥칠 부정적 이미지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공무원들은 이 사건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해하면서도 "언제 끝날지 모르지만, 하루빨리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맡았던 울산 경찰은 송 부시장이 첩보 제공자로 확인되자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경찰은 2017년 12월과 지난해 1월 당시 퇴직 공무원으로 송 시장 측에 있었던 송 부시장을 김기현 측근 비리 수사의 참고인으로 2차례 조사한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이 때문에 송 부시장을 둘러싼 관심이 경찰로 이어질 가능성을 경계하는 모습이다.

 

다만, 첩보 제공자가 송 부시장이라는 사실이 "경찰청 첩보 하달로 수사를 했다"는 기존 경찰 입장과 배치되는 것이 아니라며 애써 안심하는 분위기다.

    

또 경찰 자체 첩보 생산 의혹을 벗을 수 있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으나 황 전 청장의 지시로 수사를 했거나 정보를 전달했던 일부 경찰관은 사태가 어디로 번질지 긴장하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19/12/05 [09:56]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