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정은, 신년 구상서 '남북관계' 언급 안 했다
북미교착 국면서 '南 역할 한계' 인식 반영…"신중히 접근" 분석도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1/01 [14:53]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새해 국정운영 구상에서 남쪽을 향한 메시지가 '실종'됐다.

 

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날 노동당 7기 5차 전원회의 마지막 날 대내외 정책 전반에 대한 평가와 신년 계획을 비교적 소상히 제시했다.

 

하지만 1만8천자가량 되는 회의 결과 보도에서 '북남(남북)관계'라는 단어는 한 번도 등장하지 않았다.

 

'첨단전쟁장비들을 남조선에 반입하여…'라며 미국을 비난하는 과정에서 남측을 한 차례 언급하는 데 그쳤을 뿐이다.

 

지난해 발표한 신년사에서 '북남관계'가 10번 언급된 것과 대조적이다.

 

특히 그는 당시 '급속히 진전된' 남북관계를 예로 들며 북미대화에 거는 기대감을 나타내는가 하면, 남북협력·교류의 전면적 확대를 강조하며 '전제조건 없는 금강산 관광·개성공단 가동 재개'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그러나 올해 신년 구상을 밝히면서 대남 정책이 빠진 것은 그만큼 작년 2월 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비핵화 협상이 난항인 상황에서 남측 역할의 '한계'와 그에 대한 북한의 실망감이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실제로 북한은 최근까지도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남측이 '좋은 합의'를 해놓고도 외세 의존 정책 탓에 남북관계 개선의 '기회'를 놓쳤다고 비난해왔다.

 

현재로선 우선적으로 북미협상 교착 국면이 해소되지 않는 한 새해에도 남북관계의 실타래도 좀처럼 풀리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남북관계 주무 부처인 통일부는 이날 오후 당 전원회의 결과 보도에 대한 대변인 논평을 내고 "정부는 북미 비핵화 협상의 실질적 진전과 함께 남북관계 진전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를 경고한 데 대해서는 "북한이 "이를 행동으로 옮길 경우 비핵화 협상과 한반도 평화정착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아울러 별도로 분석 자료에서는 "통상 당 전원회의에서 남북관계에 대한 내용은 다루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북한이 남북관계에 대해서 신중히 접근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은 "일방적 비난보다는 '우리민족끼리' 강화하라고 촉구하면서 신중함을 보이는 것 같다"며 "당국 간 대화는 유보하면서도 민간 분야에서는 (교류를) 풀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1/01 [14:53]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