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 얼음 다 녹는다…올 평균기온 1900년 이후 두번째 높아

해빙면적 점점 축소…생태계 재앙에 원주민 고난까지

고현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1/06 [14:29]
글로벌 NEWS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극 얼음 다 녹는다…올 평균기온 1900년 이후 두번째 높아
해빙면적 점점 축소…생태계 재앙에 원주민 고난까지
 
고현석 기자   기사입력  2020/01/06 [14:29]



온난화의 속도가 다른 곳보다 빠른 북극에 위기가 점점 가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다 얼음이 녹아 지역 생태가 위협받을 뿐만 아니라 육지 얼음이 녹아 해수면을 높이면서 전 세계 저지대가 불안해지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해양대기청(NOAA)은 10일(현지시간) 연례 보고서를 통해 올해 9월까지 12개월 동안 북극의 평균기온이 1981∼2010년 평균보다 섭씨 1.9도 높다고 분석했다.

 

이 기간 북극의 기온은 2015∼2016년 같은 기간에 이어 측정이 시작된 1900년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치로 기록됐다.

 

기록적으로 더운 해로 나타난 만큼 바다 얼음도 급속도로 녹아 내렸다.

 

위성으로 관측한 결과 여름이 끝나는 9월에 측정된 북극 해빙의 면적은 2007년, 2016년과 같은 41년 만의 최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의 공동저자인 돈 페러비치 다트머스대학 교수는 "2007년이 분기점이었다"며 "몇 년은 늘었고 몇 년은 줄었으나 2007년 전으로는 절대 돌아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러시아와 미국 알래스카 사이에 있는 베링해에 지난 2년간 겨울철 얼음 면적은 장기평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빙 면적이 축소되고 두께가 얇아지는 현상은 북극 생태계와 원주민들에게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

 

얼음 구멍을 통해 바다사자를 잡아먹고 사는 북극곰이 사냥터를 잃고 굶주리는 실태는 이미 옛날얘기다.

 

베링해에 있는 작은 섬인 디오메데의 주민들은 얼음이 부실해져 물품 공급을 위한 비행기가 착륙하지 못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물개나 고래를 사냥하고 사는 원주민들은 해빙 축소로 점점 고립될 뿐만 아니라 설상차량이나 배를 쓰는 데에도 차질을 겪고 있다.

 

한 북극해 원주민은 보고서에 게재한 글을 통해 "베링해 북부에서 얼음이 한 해에 8개월 정도는 있었으나 이제는 그런 기간이 3∼4개월로 줄었다"고 증언했다.

 

북극은 지구의 다른 지역보다 온난화가 2배 정도 빨리 진행되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기상학자들은 이 가설을 '북극 증폭'(Arctic Amplification)이라고 부른다.

 

이 같은 급격한 온난화에 따라 바다 얼음뿐만 아니라 북극의 육지인 그린란드에 있는 얼음도 쇠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란드는 남극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얼음을 품고 있는 곳이라서 이곳의 얼음 소실은 곧 지구촌 해수면 상승을 의미한다.

 

이날 과학저널 네이처에 게재된 논문 '1992년부터 2018년까지 그린란드 대륙빙하의 질량 변화실태'에 따르면 그린란드의 얼음이 녹는 속도는 해빙과 마찬가지로 점점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BC에 따르면, 극지를 연구하는 국제 연구팀이 지난 26년 간의 위성 관측을 분석한 결과 그린란드는 현재 1990년대에 비해 7배 빠른 속도로 얼음을 잃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그린란드 얼음이 녹으면서 전 세계 해수면은 매년 0.7㎜씩 올라간 것으로 집계됐다.

 

그간 그린란드가 대륙빙하를 유지해온 원인은 새하얀 눈이 햇빛을 우주로 반사해 아래에 있는 영구 동토층을 보호하는 데 있었다.

 

그러나 산업화에 따른 탄소 배출량의 증가로 지구 온난화가 심해져 그린란드에서 눈이 녹아 볕이 드는 땅이 점점 넓어지고 있다.

 

그린란드는 1992년 이후 3조8천억t에 달하는 얼음을 잃어 지구촌 해수면을 1.06㎝ 상승시킨 것으로 분석됐다.

 

과학자들은 그린란드의 얼음이 모두 녹아 바다로 흘러든다면 지구 해수면이 7.4m 높아질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 같은 계산에는 저지대에 대재앙이 닥칠 최악의 시나리오가 숨어있다.

 

현재 지구촌에서는 10억명 정도가 해발고도가 10m보다 낮은 곳, 2억5천만명이 해발고도가 1m보다 낮은 저지대에서 살고 있다.

 

연구를 공동으로 주도한 영국 리즈대학의 앤디 셰퍼드 교수는 영국 BBC방송 인터뷰에서 "해수면이 1㎝ 상승할 때마다 600만명씩 홍수를 맞게 될 것이라는 단순한 공식이 있다"고 말했다.

 

셰퍼드 교수는 "해수면이 1㎝ 오른다고 할 때 (일상을 사는 사람들에게) 실제로 악영향이 있다는 말"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1/06 [14:29]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