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교육청, 올해도 학교 일제 잔재 청산 지속추진
 
조성윤 기자   기사입력  2020/01/13 [12:07]

충남교육청은 학교 일제 잔재 청산 등 지난해 추진한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을 지속하고, 올해 경술국치 110주년, 안중근 의사 순국 110주년, 청산리·봉오동 전투 100주년을 맞아  근·현대사 중심의 역사교육을 강화한다.

 

학교 일제 잔재 청산 사업 중 부족했던 교가 개정의 경우, 친일행위 경력자가 교가를 작사·작곡한 학교 24곳 중 1곳이 지난해 개정을 완료했고, 10개 학교에서 개정 작업을 진행 중이다.

 

대부분 학교가 수정 완료한 학생 징계 규정에 남아 있는 일제 관련 용어 등에 대해서도 최종 점검을 하고, 일제와의 관련성은 적다고 보이지만 학생의 성장 발달과 거리가 먼 덕목 중심의 교훈에 대해 개정을 권장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교육용어에 남아 있는 일본어 혹은 일본식 한자어 표현에 대한 우리말 순화 사용 홍보도 계속한다. 

 

올해가 경술국치 110주년, 안중근 의사 순국 110주년, 청산리·봉오동 전투 100주년 등 역사적 의미가 많은 해임을 감안해 충남교육청은 근·현대사 중심의 역사교육을 강화하고, 역사교사들과 함께 충남의 근·현대사 관련 유적과 인물을 중심으로 교육 자료를 정리할 예정이다.

 

양정숙 민주시민교육과장은 “충남교육은 일회성 행사나 사업이 아닌 장기적 안목의 지속적인 역사교육으로 바른 역사의식 함양을 추진하고 있다”며 “눈에 보이는 단기 성과에 연연하지 않고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1/13 [12:07]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