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혐오가 아닌 인류애와 연대로 사회적 재난에 대처하자”

최영애 인권위원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관련 성명 발표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2/05 [14:59]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혐오가 아닌 인류애와 연대로 사회적 재난에 대처하자”
최영애 인권위원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관련 성명 발표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02/05 [14:59]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환자가 계속 발생하면서 감염증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 이하 인권위)가 SNS를 비롯한 온라인에서의 특정국가 국민들에 대한 혐오와 편견 등 특정집단에 대한 차별과 배제가 아닌 인류애와 연대로 이 어려운 시기를 함께 헤쳐 나가자고 호소했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최영애 인권위원장은 5일 성명을 통해 “감염증의 발원지가 중국 우한이라는 이유로 중국의 식문화를 비난하고 정치 문화에 대한 편견을 드러내며 질병의 온상이라고 손가락질하고 길을 가던 중국인에게 ‘돌아가라’고 소리치는가 하면 중국인의 식당 출입을 막고 바이러스에 감염된 중국인들이 무료 치료를 받기 위해 대거 입국한다는 근거 없는 허위 정보들이 SNS 등을 통해 떠 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혐오는 특정집단을 병적이고 열등한 존재로 낙인찍는 부정적 관념과 편견에서 비롯되어 차별을 조장하며 특히, 감염증에 대한 공포와 국민들의 불안한 마음을 특정 집단의 책임으로 돌리는 혐오표현은 현 사태에 합리적 대처를 늦추게 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갈등을 심화시키고, 대상 집단에 대한 차별을 정당화하거나 증오를 선동하는 것으로 나아갈 수 있어 우려스렵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이탈리아 등 일부 국가에서는 한국인을 포함한 동양인 학생의 수업 참석을 금지하고, 아시아인을 모욕하는 일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어 우리 또한 다른 공간에서 혐오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이러한 사회적 재난 상황에서의 언론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지난 1월 16일 미디어 종사자들이 국가인권위원회와 함께 혐오표현 반대 선언을 하면서, “특히 ‘재난, 전염병 등이 발생했을 때 혐오표현이 많이 발생한다는 점을 이해하고, 인권의 측면에서 더욱 면밀히 살피고 전하겠다”고 다짐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확진환자가 늘수록 혐오표현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중국인과 중국동포에 대한 혐오를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 또한 높아지고 있다”면서 “혐오표현에 대한 자정과 자제 발언은 우리 사회가 침묵을 넘어서 혐오 문제에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특정집단에 대한 차별과 배제가 아니라 인류애와 연대로 이 어려운 시기를 함께 헤쳐 나갈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2/05 [14:59]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국가인권위원회 최영애 위원장,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혐오 표현, 배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