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문화재단, 코로나19로 얼어붙은 문화예술계에 활동비 우선 지급
‘예술창작활동지원’ 선정된 550여명, 300만원씩 총 16억 5천만원 우선 지급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03/13 [08:1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이 블랙홀이 되어 국내외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전 분야가 침체의 늪으로 빠져들고 있는 가운데, 문화계의 자구책 마련이 가시화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서울문화재단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 김종휘)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됨에 따라 급속하게 위축되고 있는 예술가들이 빠르게 회복할 수 있도록 ‘지원 사업’ 과 ‘예술교육’  분야에서 다양한 대비책을 마련, 창작 지원에 나섰다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은 우선 예술가들이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2020 서울예술지원>  사업의 심의 일정과 지원금 교부를 앞 당겨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이 취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술가들에게 일부 지원금을 우선 교부하기로 했다. 또한 아동·학생을 비롯해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예술교육 프로그램은 사회적 거리 두기인 <잠시 멈춤> 캠페인에 발맞춰 직접 대면보다는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를 제공하는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

 

“예술가 활동비 우선 교부로 창작활성화 지원”

 

침체된 문화예술계에서 예술가들의 다양한 창작 활동을 장려할 수 있도록 지난 2월 21일에 최종 발표한 연극, 무용, 음악, 전통, 다원, 시각 분야의 ‘예술창작활동지원’ 선정자 550여 명 (단체)에 300만 원씩 총 16억 5천만 원의 활동비를 우선 지급한다. 또한 문학 분야를 포함한 모든 선정 단체들 중 신청자들에게 3월부터 지원금을 신속하게 교부할 계획이다.

 

창작활동의 기반이 되는 연구·공간·기록을 지원하는 ‘기반지원사업’과 예술 창작의 준비과정을 지원하는  ‘예술창작준비지원’의 심의 일정도 단축했다. 당초 5월 중순 예정이었던 발표일정을  4월 마지막 주로, 지원금 교부 일정도 당초 6월에서 약 한 달간 앞당길 예정이다. 또한 2차 공모 심의를 통해 ▲창작준비지원 400명 ▲공간지원 분야 105명(단체) ▲연구 분야 30여 팀 ▲기록 분야 15명 등을 선정해 침체된 예술계의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판데믹 (pandemic) 시대를 맞아 예술교육 콘텐츠의 새로운 방안 모색”

 

아동, 학생을 포함해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예술교육사업>의 운영방법도 개선했다. 초·중등학교 정규과정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교육예술가 (Teaching Artist, 이하 ‘TA’,  초등학교 48명, 중학교 93명)의 경우, 계획대로 4월 수업을 준비하고 있으나, 예정된 개학일(23일)보다 늦어질 경우 온라인 콘텐츠 등 대체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교육현장에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서울예술교육센터TA(이하 ‘서서울 TA’)는 온라인 예술놀이콘텐츠를 진행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휴교일정의 장기화로 예술가들의 예술교육 프로그램 운영일정에 차질이 생길 경우에 대비하여 직접 대면보다는 온라인 예술교육콘텐츠와 예술교육 키트를 보급함으로써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계획이다.

 

TA가 학교와 문화시설 등에서 진행해온 강의를 가정에서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온라인 콘텐츠로 전환한다. 이렇게 제작된 예술교육 동영상은 재단의 공식 유튜브 플랫폼 ‘스팍 TV’( https://www.youtube.com/sfacmovie)에 노출될 수 있도록 협의할 예정이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운영한 예술체험 프로그램은 코로나로 인해 문화활동 패턴이 바뀌는 것에 대응하여 야외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 해당사업은 어린이가 직접 예술가가 되어보는 ‘예술로 놀이터’와 어린이를 위한 연극을 선보이는 ‘예술로 상상극장’으로 오는 5월부터 운영 할 예정이며 사회적 거리가 확보된 야외공간에서 운영도 검토 중이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코로나 19 가 장기화됨에 따라 공연·전시의 취소가 확산되면서 문화예술계가 급속도로 얼어붙고 있다”면서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보장받아야 하는 예술가들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야 하는 교육예술가들에게 도움이 되는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현장에서 어려움으로 겪고 있는 예술가의 의견을 온라인으로 적극 수렴해 변화에 대응하는 정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되거나 축소된 예술계를 지원하기 위한 대책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www.s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예술지원사업은 예술기획팀 (02-3290-7482), 예술지원팀 (02-3290-7422) 으로, 예술교육사업은 예술교육팀 (02-3290-7410), 서울문화예술교육지원센터(02-3290-7494), 관악어린이창작놀이터(02-871-7744), 서서울예술교육센터 (02-2697-0011)로 문의하면 된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13 [08:10]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서울문화재단,예술창작활동지원, 예술교육사업, 스팍 TV,서서울예술교육센터TA,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