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74명 늘어 총 8천236명…증가폭 이틀째 100명 밑돌아
대구·경북 42명·경기 20명·서울 6명 추가…사망 76명·완치 1천137명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16 [11:09]

1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8천236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7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하루 증가 폭은 전날 76명에 이어 이틀째 100명 이하를 유지했다.

 

신규 확진자 74명 가운데 42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35명, 경북 7명이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서울 6명, 부산 1명, 세종 1명, 경기 20명 등이다. 검역에서 확인된 신규 확진자는 4명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경북 7천230명이다. 대구 6천66명, 경북 1천164명이다.

 

다른 지역은 서울 253명, 부산 107명, 인천 30명, 광주 16명, 대전 22명, 울산 28명, 세종 40명, 경기 231명, 강원 29명, 충북 31명, 충남 115명, 전북 7명, 전남 4명, 경남 85명, 제주 4명 등이다. 검역 누적 확진자는 4명이다.

 

확진자 중에서는 여성(61.52%)이 남성(38.48%)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313명(28.08%)으로 가장 많다. 이어 50대 1천585명(19.24%), 40대 1천147명(13.93%), 60대 1천24명(12.43%) 등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76명이다. 이날 0시 공식 집계 기준으로는 전날과 동일한 75명이었지만, 경북에서 1명(76번째)이 추가 확인됐다. 치명률은 0.92%다.

 

76번째 사망자는 82세 여성으로 경북 청도군립노인요양병원에서 입원해 생활하다가 지난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김천의료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폐렴 증상이 악화해 전날 숨졌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1천명을 넘어섰다. 격리해제 확진자는 전날보다 303명이 추가돼 총 1천137명이 됐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확진자를 포함해 27만4천504명이다. 이 중 25만1천297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4천971명은 검사를 받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16 [11:09]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