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총리 "부가세·종합소득세 신고납기 연장논의…세정부담 경감"
"고통 얼마나 더 계속될지 가늠 어려워…특단의 대책 필요"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20 [12:35]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충격과 관련해 "부가가치세 및 종합소득세 신고납기 연장 등 세정 부담을 줄이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 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비상한 상황이라는 인식 아래 가능한 모든 수단과 자원을 동원해 지원에 나서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위기에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어떤 과감한 방안이라도 시행할 수 있다는 전제로 적극적으로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첫 환자가 발생 후 정확히 두 달이 지났다""모두가 코로나19와의 전쟁에 나서면서 일상은 사라지고 경제는 멈췄고, 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유례없는 세계경제 불황이 현실이 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나아가 "모든 경제주체가 이미 큰 타격을 입은 가운데 앞으로 얼마나 더 큰 고통이 계속될지 가늠하기 어렵다""기업은 생존 문제에 직면했고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 일용직 노동자는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한 정 총리는 "해외 신규 확진자 증가추세가 매우 가파르고, 이젠 유럽 등 국외로부터의 재유입이 주요한 위험요인으로 부각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의 해외유입 차단을 강조했다.

 

그는 "엊그제 발생한 신규 환자의 8%가 해외에서 귀국한 우리 국민이었다""특히 유럽 지역에서의 입국자는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비율로 확진자로 판명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는 특별입국절차 확대 적용이 원활히 정착될 수 있도록 즉각 필요한 인력과 시설을 지원하라"면서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보다 적극적인 조치도 신속히 이행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전날 울산에서 강풍 속 산불 진화에 동원된 헬기가 추락해 부기장 1명이 실종된 데 대해 "무사히 생환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그는 "대부분의 인력과 자원이 방역에 투입돼있는 어려운 상황에서 강풍과 산불에 대처해 준 공직자 여러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20 [12:35]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