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휴온스, 정관에 헬스케어.문화예술 등 신규 사업 추가 잇달아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20/03/21 [21:28]

중견제약사 휴온스(대표 엄기안)가 미래성장을 위해 의료기기제조부터 환경, 문화산업까지 광범위하게 눈길을 돌리고 있다.

 

 

휴온스는 이를위해 지난 19일 주주총회를 통해 엔젤투자와 창업 인큐베이팅(엑셀러레이팅) 신규 사업목적을 정관에 더했다.

 

신규로 추가한 사업목적을 당장 진행할 계획은 아니지만 중장기적으로 회사의 성장 모멘텀 확보 차원에서 한 단계씩 준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올해 주총에서 사업목적에 추가된 엔젤투자의 경우 성장 비전이 밝은 회사에 투자하고, 발생한 수익으로 외형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휴온스그룹은 또한 지난 19일 열린 각 사별 정기 주주총회에서 지난해 실적 호조를 이끈 휴온스 엄기안 사장과 휴메딕스 김진환 부사장의 대표이사 연임을 결정했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지난해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불구하고 성장동력 지속 확보와 사업다각화 추진을 전개해 상장 3개사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이라는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각 사별 2019년 실적을 살펴보면, 휴온스글로벌은 연결기준 매출 4494억 원(19% 증가), 영업이익 729억 원 (7% 증가)을 달성했으며, 휴온스는 연결기준 매출 3650억 원(11% 증가), 영업이익 484억 원(7% 증가)을 기록했다. 휴메딕스는 매출 786억 원(21% 증가), 영업이익 133억 원(24% 증가)으로, 상장 3사 모두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21 [21:28]   ⓒ wng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