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방역당국 "대구서 '신천지 31번'보다 먼저 발병한 사람 있었다"
지난달 대구 폐렴환자 전수조사서 확진된 2명도 31번보다 앞서 폐렴 발병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3/22 [22:01]

대구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경로가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신자로 첫 확진자로 알려진 31번 환자보다 먼저 발병한 사람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달 대구 내 원인불명 폐렴환자 대상 전수조사에서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된 6명 중 2명도 대구 첫 확진자보다 먼저 폐렴이 생겨 입원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2일 브리핑에서 "대구 첫 환자인 국내 31번째 환자보다 발병일이 앞서 있는 환자들이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다.

 

31번째 확진자인 A(61.여성)씨는 신천지대구교회 신자로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A씨의 발병 일을 27일로 추정했다.

 

역학조사에 따르면, 신천지대구교회 안에서는 279일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있었고, 21517일에는 더 많은 유증상자가 나타났다.

 

당국은 31번 환자는 감염을 최초로 일으킨 '초발환자'가 아니고, 27일 이전에 대구로 들어온 감염원에 노출됐을 것으로 판단해왔다.

  

폐렴으로 입원했다가 대구시 조사에서 코로나19로 확진된 일부 환자도 A씨보다 먼저 발병했을 가능성이 있다.

 

지난달 26일 방역당국은 대구에서 입원 중인 19세 이상 폐렴 환자 503명을 전수조사해 코로나19 환자 6명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 가운데 곽병원에 입원하고 있었던 2명은 A씨보다 먼저 폐렴이 생겼다. 65세 남성은 129일에, 82세 남성은 21일에 입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입원에 앞서 증상이 생긴 날짜는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았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3/22 [22:0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