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최전선' 뉴욕 응급의사, 감염 뒤 극단적 선택
유족 "마지막엔 넋이 나간듯 보여"…의료진 극심한 스트레스 반영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4/29 [00:4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전선에서 환자들을 돌보던 미국 뉴욕의 의료진이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로나 브린 박사  

 

뉴욕 맨해튼 '뉴욕 프레스비테리언 앨런 병원'의 응급실장 로나 브린(49) 박사는 지난 26일 자해로 인한 부상으로 숨졌다.

 

브린 박사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다가 감염됐다. 열흘간 회복기를 거쳐 일터로 복귀했지만 상태가 다시 악화하자, 가족들과 함께 버지니아주 샬러츠빌에서 요양해왔다.

 

아버지 필립 브린은 NYT에 "딸은 최전선의 참호에 있었다. 코로나19 환자가 응급 차량에서 내리기도 전에 죽어가고 있었다면서 비통해했다"고 말했다.

 
어떤 정신질환 병력도 없었지만, 극단적 선택을 하기 직전에는 마치 넋이 나간 듯 코로나19 환자들이 어떻게 죽어갔는지를 얘기했다고 유족들은 전했다.

 

병원은 200명의 환자를 수용하는 규모로, 지난 7일 기준으로만 60명에 가까운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병원 측은 성명을 내고 "브린 박사는 응급실에서 위기에 빠진 환자들에게 최고의 희망을 전해준 영웅이었다"고 추모했다.

 

브린 박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던 구체적인 배경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다만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을 맡은 의료진들이 상당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는 현실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NYT는 덧붙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4/29 [00:46]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