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인천, 모든 유흥시설 이용제한 명령…사실상 영업중지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5/10 [23:04]

유흥업소를 중심으로 코로나 집단 감염자가 확산됨에 따라 경기도와 인천시가 모든 유흥시설 영업을 사실상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 서울 이어 경기도 유흥시설 영업중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도내 모든 클럽 등 유흥시설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표하고 있다  

 

여기서 더 나아가 경기도는 이태원 클럽에 갔었던 사람들은 다른 사람과 만나지 못하게 하는 행정명령도 내렸다.

 

이태원 클럽 방문자를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확산되자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오늘 긴급 행정 명령을 내렸다.

 

확진자들의 직장과 병원, 군부대 등을 중심으로 2차 감염이 나타나자 영업을 멈춰달라는 권고만으로는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적용 대상은 클럽과 노래주점, 룸살롱 등 유흥주점 5500여 곳을 포함해 감성주점과 콜라텍 등 경기도 전체 유흥시설 5700여 곳이 해당된다.

 

유흥시설에 사람이 모이는 것을 제한하는 집합 금지는 사실상 영업 중지 명령으로 기간은 오는 24일 일요일 밤 자정까지이다.

 

경기도는 서울시와 달리 기간을 2주로 한정한 것에 대해 사태가 진정되지 않는다면 계속해서 명령을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시도 2주간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면서 유흥시설 이용 제한이 수도권 전체로 확대됐다.

 

경기도는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형사처벌과 함께 방역에 들어간 비용 등도 청구할 방침이고 또 이태원 클럽 6곳과 강남구 논현동 수면방을 다녀온 사람들이 다른 사람들과 만나는 대인접촉 금지 행정명령도 내렸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10 [23:04]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