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 긴급 지원…"코로나19 공조"
연방·주 정부에 코로나19 검사키트 제공 이은 조치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5/11 [07:40]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미국에 마스크를 보냈다. 

 정부는 11일 한미 코로나 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 11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항공기에 마스크를 싣고 있다.  © 외교부

 

외교부는 10일 미국 정부에 대해 한ㆍ미 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마스크 200만장을 긴급 지원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는 한ㆍ미 정상통화(3.24.) 계기 양 정상간 코로나19 공동대응을 논의한 데 대한 후속조치로서, 우리 국내 코로나19 상황 및 마스크 수급 현황과 우리의 동맹국인 미국에 대한 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75만회 분량의 코로나19 검사 키트를 미 연방정부에 유상 제공했으며, 메릴랜드와 콜로라도 주에도 각각 50만회, 10만회 분량의 한국산 키트가 제공한 바 있다.

 

우리 정부는 그동안 인도적 차원에서 2005년 사망자 1,800여명이 발생하고 피해규모 약 1,400억불에 달했던 허리케인 ‘카트리나’ 때 500만 달러와 2017년 총 64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약 3,520억 달러의 피해를 냈던 허리케인 ‘하비’ 및 ‘어마’ 당시 200만 달러를 지원한 바 있다.

 

이번 물량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국 의료 현장에 공급될 예정이며, 5.11.(월) 새벽 출발하는 미측 화물기를 통해 수송(5.11.(월) 미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번 지원을 통해 한미 양국이 코로나19라는 공동의 도전과제를 조속히 극복하고, 국제사회 내 한국의 방역 경험을 공유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현재 마스크 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됐지만, 정부는 외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요청하는 경우 인도적 지원 목적의 해외 공급을 예외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정부에 마스크 지원을 공식 요청한 국가는 70여개국이다.

 

정부는 ▲ 코로나19로 피해가 크고 의료·방역 여건이 취약해 마스크를 긴급하게 필요한 국가 ▲ 외교·안보상 지원 필요성이 있는 국가 등을 마스크 해외 공급대상 선정기준으로 정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11 [07:40]   ⓒ wngo
 
미국에 마스크 200만장 긴급 지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