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NEWS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 뉴욕 타임스퀘어에 '트럼프 죽음의 시계' 등장
"미 코로나 사망자 8만명 중 60%, 정부 늑장 대응으로 죽어"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20/05/12 [17:23]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늑장 대응'으로 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급증했다고 주장하며 이를 탓하는 의미의 '죽음의 시계'가 뉴욕 맨해튼 한복판에 설치됐다.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등장한 '트럼프 죽음의 시계'  © EPA=연합뉴스

 

1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미국 뉴욕 맨해튼의 심장부인 타임스퀘어에 있는 빌딩에는 'Trump Death Clock'(트럼프 죽음의 시계)이라고 이름 붙여진 전광판 광고가 등장했다.

 

이 전광판은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조금만 더 일찍 나섰더라면 살릴 수 있었던 사망자들의 숫자를 나타내고자 만들어졌다.

 

전광판에는 11일(현지시간)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8만여 명의 60%에 해당하는 '48,121'이라는 숫자가 선명하게 표시됐다.

 

이 광고물을 설치한 영화감독 유진 자렉키는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 명령과 휴교령 등을 3월 16일이 아닌, 그보다 일주일만 앞선 3월 9일에 내렸더라도 미국 내 사망자의 60%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렉키 감독은 미국의 독립영화제인 선댄스 영화제에서 두 차례나 수상한 실력파 감독이다.

 

소신 발언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은 지난달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대응 조치를 더 일찍 했더라면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12 [17:23]   ⓒ wngo
 
트럼프 죽음의 시계, 뉴욕 타임스퀘어, 영화감독 유진 자렉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