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茶詩 '이랑나비'
 
박송희 /시인   기사입력  2020/05/20 [16:07]

                                        茶詩  이랑나비
                                          
                                                   

                                                                            박송희


이랑 도랑
차두렁 머리 땋고
바닷바람에 눈 비비는 작설아雀舌芽
야문 손 끝에 환생하는
따기 삼청 유념 말리기 섬세하다

 

차 터 잇는 이랑 너머
올차향 퍼나르는 뻐꾸기 쭉지
대소쿠리 둘러메고
차 풍년 신바람에
구름도 갈증 이랑나비 지켜 섰다

 

초의 차맛, 추사도 다산도
걸명차 읊기 괘념치 않아
어여삐 나누던 지란지계
지리산 자락에 떨군 씨알
보성 하동 고흥 통영 제주 텃씨
일렁이는 차꾼 불러 기미하는

 

순향차順香茶 감로차甘露茶 입에 물고
시름 잇는 차타령
논두렁 개구리도 차 탐을 내어
온 가족이 마을 흔드는 밤
흩날리는 이랑 사이
따끈한 한 잔으로 모으는 차길
이랑나비 파도를 나오른다

 

 박송희 시집 '이랑나비'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20 [16:07]   ⓒ wngo
 
박송희 시인, 茶詩 이랑나비,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