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20명대로 늘어…클럽발 감염·해외유입 지속

지역발생 11명·해외유입 9명, 누적 1만1천142명…사망자 총 264명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05/22 [10:27]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신규 확진 20명대로 늘어…클럽발 감염·해외유입 지속
지역발생 11명·해외유입 9명, 누적 1만1천142명…사망자 총 264명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5/22 [10:27]

지난 20일 30명대까지 늘어났다가 하루만에 10명대로 줄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신규 확진자 수가 22일 다시 20명대로 늘었다.

 

▲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20일 인천시 미추홀구 미추홀구청 운동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 검체 검사 받으러 온 시민들이 줄지어 들어서고 있다.  

 

이태원 클럽발(發) 감염이 노래방과 술집 등을 고리로 지속해서 확산하면서 전국적으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데다 해외유입 사례도 계속되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2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20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0명 증가해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천14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새로 확진된 20명 중 11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다. 이태원 클럽 관련 감염 사례를 포함해 경기에서 6명, 경북에서 2명, 경남에서 1명, 서울에서 1명, 인천에서 1명이 각각 나왔다.

 

신규 확진자의 절반 정도인 9명은 해외유입과 관련한 확진 사례다. 공항 검역 단계에서 발견된 환자가 7명이고, 서울과 울산에서 1명씩 추가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확산한 이후인 지난 10∼11일 30명대(34명·35명)를 기록하다가 12∼15일 20명대(27명·26명·29명·27명)로 줄었고, 16일부터는 나흘간 10명대로 안정화하는 추세였다. 신규확진자 수는 16일 19명, 17일 13명, 18일 15명, 19일 13명으로 10명대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 첫날인 20일 이태원 클럽발 감염과 대형병원 의료진의 감염사례가 늘어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32명으로 증가했다가 전날 12명으로 줄었었다.

 

사망자는 전날 추가되지 않아 누적 264명을 유지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22 [10:27]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