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행주간 확대·숙박할인 쿠폰 100만개 뿌려 관광내수 살린다
코로나19 고려해 관광시설 예약제·인원 제한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5/26 [16:09]

정부가 비수기 국내여행 활성화를 위해 운영하는 여행주간 기간을 기존 2주에서 한 달로 늘리고 최대 4만원의 숙박 할인 쿠폰을 100만개 지원하는 등 관광 내수시장 살리기에 나선다.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K-방역과 함께하는 내수 시장 활성화 대책' 및 '관광산업 규제혁신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사태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관광시설의 경우 예약제 및 인원 제한 등으로 관광객을 분산하고 밀집도가 높은 행사는 당분간 취소하거나 연기하기로 했다.

 

정부는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케이(K) 방역과 함께하는 관광 내수시장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국내 여행 수요 촉진을 위해 각종 캠페인과 할인 행사, 관광상품권 지급 등 프로그램을 추진한다.

 

애초 5월 30일~6월 14일 2주간 예정된 여행주간을 한 달(6월 20일~7월 19일)로 확대하고 한국철도공사, 고속버스 운송사업자, 선사들과 협력해 여행주간에만 대폭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전용 교통이용권을 출시할 계획이다. 1만원 캠핑 등 특별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또 국내 온라인 사이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최대 4만원 숙박할인 쿠폰 100만개를 지원하고 15만명을 대상으로 여행상품 선결제 시 30% 할인도 해줄 계획이다.

 

치유관광지 50선 상품 최대 5만원 할인, 전국 놀이공원 최대 60% 할인, 관광벤처상품 40% 할인, 부산·경북·전북·서울·인천·울산 등 지역여행 할인 상품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지역 관광명소를 방문한 뒤 인근 숙박 인증을 하면 추첨을 통해 12만명에게 국민관광상품권 5만원을 지급하고 전국 253개 걷기길 여행을 통해 걷기 실적을 적립하면 국내 여행상품권으로 교환도 해준다. 해안누리길 걷기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한 가족당 지역상품권 20만원도 지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을 12만명까지 확대·지원하고 전용 사이트에 50% 특별할인상품을 마련해 근로자들이 선결제로 적립금을 조기 소진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볼거리·즐길 거리 확대를 위한 방안도 마련됐다.

 

농어촌·숲길 등 자연 속 여행프로그램과 다양한 문화유산을 바탕으로 한 체험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천년 정신의 길(경주·안동)' 등 7대 문화유산 방문길을 제공하고 5대 특별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비무장지대(DMZ)·전통시장 등 체험여행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한국문화축제(7·10월) 등 한류 행사도 개최하기로 했다. 다만, 모든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정부는 의료진과 봉사자들을 위한 해양·산림·생태·사찰·예술 치유여행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새로운 일상이 펼쳐질 것을 고려해 관광객 취향에 맞는 한적한 관광지를 발굴, 추천하고 국립공원 체류시설·휴양림 등 대체 숙박시설도 조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코로나19를 고려해 여행지 방역을 강화하는 안전여행 조치들도 진행한다.

 

관광시설에는 예약제·인원 제한 등 관광객을 분산하는 방안을 활용하도록 권고하고 밀집도 높은 행사는 당분간 취소하거나 연기해 위험 요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 문화관광해설사를 활용해 줄서기 간격을 조정하고 한 방향으로 관람 동선을 관리하기로 했다.

 

정부와 지자체는 약 6천500명 규모의 관광지 방역 일자리도 확충할 계획이다.

 

유명 관광지에만 관광객이 쏠리지 않도록 숨은 여행지를 발굴해 추천하고 걷기길, 자전거길, 건강한 해양관광 10선, 생태관광 명품 100선 등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유지될 수 있는 여행지를 소개할 방침이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코로나19 지역 감염 위험 요인이 여전히 남아 있어 방역 관점에서 우려가 남아 있는 게 사실이지만 모든 여행자와 관광 사업체가 방역 기본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며 안전한 여행을 확산시킨다면 내 나라 여행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대책을 통해 4조6천억원의 관광 지출과 8조5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3조5천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를 기대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5/26 [16:09]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