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의 집' 후원자들, 집단 후원금 반환 소송 제기
 
이경 기자   기사입력  2020/06/04 [16:01]

후원금 운용 문제로 논란을 빚는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 '나눔의 집(경기 광주시)'을 상대로 한 집단 후원금 반환 소송이 제기됐다.

 

▲ '위안부 할머니 기부금 및 후원금 반환소송대책 모임' 김영호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나눔의 집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에 대해 후원금을 반환해 달라는 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호 대표, 김기윤 변호사, 강민서 씨.  

 

'위안부 할머니 기부금 및 후원금 반환소송대책 모임'은 4일 오후 나눔의 집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에 대해 후원금을 반환해 달라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출했다.

 

이 단체의 김영호 대표는 "나눔의 집은 피해자 할머니들 앞으로 들어온 수십억 원의 후원금을 할머니들의 진료, 장례 등의 지원이 아닌 '호텔식 요양원'을 짓는 데 쓰려 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할머니들을 소중히 돌보는 안식처인 줄 알았던 곳이 후원금으로 자기들 잇속을 챙기기에 바빴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후원금이 정상적으로 집행되지 않은 정황이 속속 밝혀지는 가운데 많은 후원자가 기부금 반환 소송에 동참했다"며 "후원금이 후원 취지에 맞게 쓰이도록 하는 것은 후원자의 당연한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지난달 말 온라인 카페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 반환소송 대책모임'을 개설해 소송에 동참할 후원자를 모집했다. 이 카페에는 4일 오후 3시 현재 132명이 가입했다.

 

나눔의 집 후원금은 2018년 18억원, 지난해 25억원이었다. 지난해는 6천여명이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의 최근 특별지도점검 결과 후원금 통장 19개에 총 73억5천만원이 적립된 것으로 나타났다.

 

1992년 설립된 나눔의 집에는 현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5명이 생활하고 있다.

 

나눔의 집은 최근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정의연 이사장 출신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원금 유용 의혹이 불거진 뒤 "후원금이 할머니들을 위해 쓰이지 않았다"는 내부 고발이 나와 논란에 휩싸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04 [16:0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