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진중권 "옥류방 주방장엔 찍소리 못하면서"...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6/14 [17:01]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온국민공부방 제1강 '우리 시대의 정의란 무엇인가'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여권 인사 간의 설전이 계속되고 있다.

 

진 전 교수는 14일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자신에 대해 '싸가지 없다'고 언급한 데 대해 "어느 나라 국회의원이 감히 유권자에게 '싸가지 없다'는 이야기를 하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바로 이것이 180석 의석을 가진 정당 의원이 유권자를 대하는 싸가지"라며 "차마 들어주기 힘든 욕설로 대한민국 절대존엄을 능멸한 북한의 싸가지는 과연 어떻게 교정해주실지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고 적었다.

 

또 "옥류관 주방장한테도 찍소리 못하는 분들이 왜 나만 갖고 그러느냐"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남이 써주는 연설문을 그냥 읽는 의전 대통령"이라고 주장한 뒤 청와대 출신 참모들과 '똥밭', '똥파리' 표현까지 써가며 설전을 주고받았다.

 

이후 신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진 전 교수의 싸가지 없음의 근원이 무엇일까 생각해 봤다"며 "상스러워지기를 그만두라"고 타박했다.

 

신 의원은 이날 진 전 교수의 페이스북 글이 올라오자 재반박 글을 올렸다.

 

그는 "대통령을 절대존엄이라거나 비판에서 자유로운 성역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진 전 교수의 '의전 대통령' 발언을 접하며 저러다 '왼편에 서 있는 민경욱(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되겠구나 생각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이 맘에 들지 않는다는 호오 감정을 표명하면 될 것을 말도 되지 않는 풍문 쪼가리를 핫한 반응을 얻으려는 소재로 활용한 것"이라며 "그런 모습에서 민경욱을 본 것"이라고 언급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14 [17:0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