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NEWS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스크바 초여름 이상 고온…"29.6도로 64년만의 최고 더위"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06/17 [22:33]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서 초여름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 초여름 이상 고온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모스크바의 시민들이 시내 공원을 찾아 휴식을 취하고 있다.  

 

현지 기상청에 따르면 모스크바의 17일(현지시간) 낮 기온은 섭씨 영상 29.6도까지 올라가 지난 1956년에 세워진 같은 날 최고 기온 기록(29.4도)을 깼다고 인테르팍스 통신 등이 전했다.

64년 만의 최고 더위다.

 

러시아에서 1800년대 말부터 기상 관측이 된 이래 6월 17일 최고 기온 기록은 1892년에 세워진 30.8도다.

 

기상청은 앞으로 2~3일 동안 모스크바와 인근 지역의 기온이 섭씨 30~32도까지 올라가는 이상 고온 현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겨울이 유난히 긴 동토(凍土)의 땅으로 알려진 러시아에서도 6~8월엔 더운 여름이 찾아와 낮 기온이 30도 넘게 올라가는 경우가 자주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17 [22:33]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