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노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부"등록금 환불은 대학-학생간 문제
학교지원 통해 간접반환 유도…"대학 자구 노력도 반드시 병행돼야"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20/06/18 [17:49]

코로나19 확산으로 최근 대학 등록금 반환 요구가 거세지는 가운데, 교육부는 “등록금 환불은 대학이 학생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협의해서 해결해야 문제”라는 입장이다.

 

▲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학생들이 1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등록금 반환을 위한 교육부에서 국회까지 5박6일 대학생 릴레이 행진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학생들은 코로나19로 인한 부실수업에 따른 등록금 반환, 원격 수업 대책, 학생안전, 인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교육부 핵심 관계자는 18일 대학 등록금 관련 브리핑에서 “대학생들이 대면수업을 받지 못한 상황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동시에 학교 방역과 비대면 수업, 외국인 학생 등록자 급감으로 대학의 재정상황이 어렵다는 것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등록금 문제는 기본적으로 대학이 학생과 소통하면서 해결할 문제"라면서 "다만 교육부는 각기 처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합리적인 대안 마련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일각에서 나오는 학생에 대한 직접적인 현금 지원 방안에 대해서는 "학생에 대한 현금 지원은 못 한다는 원칙은 처음부터 발표했다"며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교육부는 대학생 등록금 문제를 등록금을 받는 대학이 아니라 국민 세금으로 해결하려 한다는 비판을 의식한 듯 대학 측의 자구 노력도 촉구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대학 재정을 면밀하게 점검하고 교육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학사운영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겠다"면서도 "이 경우 대학의 자구 노력도 반드시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각 대학에서 받은 자료를 토대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학의 재정적 어려움을 살펴보고 지원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교육부는 학생에게 등록금을 환불해주는 대학을 지원하는 방식을 통해 간접적으로 등록금 반환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3차 추가경정예산에 관련 예산을 반영하거나 기존 예산의 용도 제한을 완화해 주는 방식으로 대학을 지원하는 방법을 구상하고 있다.

 

그는 전날 당정 협의에서 등록금 관련 예산을 추경에 담는 방안이 거론된 것과 관련해 "'1천900억원을 추경에 신청했지만 반영되지 않았다'고 보고하고 끝났다"면서 "추경에 등록금 관련 예산이 반영돼 있지 않기 때문에 국회와 예산 당국, 관계기관의 협의가 필요하다. 결정에 관여하는 여러 기관과 더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18 [17:49]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