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 69% "한국사회에 차별 심각"…첫 국가인권실태조사
주요 차별 대상 장애인-이주민-노인-여성 순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20/06/19 [07:15]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해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국사회의 인권실태를 조사한 첫 결과물이 나왔다. 10명 중 7명이 한국에서 차별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19일 인권위에 따르면 지난해 최초로 실시한 '2019년 국가인권실태조사' 결과 한국에서 차별이 심각한지에 관한 질문에 '매우 심각'이 13.7%, '다소 심각'이 55.4%로 69.1%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별로 심각하지 않다'는 29.2%, '전혀 심각하지 않다'는 1.6%였다.인권침해 심각성에 대해서는 54%가 '심각하다', 46%가 '심각하지 않다'로 답했다.

 

한국에서 인권침해나 차별을 많이 받는 집단을 묻는 항목에서 응답자들은 장애인(29.7%)을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 이주민(16.4%), 노인(13.4%), 여성(13.2%) 순이었다.

 

인권침해나 차별을 당하기 쉬운 조건에 대해서는 빈곤층(29.6%)이 가장 많이 꼽혔고, 학력·학벌이 낮은 사람(18.9%), 전과자(16.2%), 비정규직(12.9%)이 뒤를 이었다.

 

과반수 응답자가 국내 차별·인권침해가 심각하다고 답했지만, 본인의 인권에 대해서는 대체로 존중받는 편이라는 반응을 내놨다.

 

'우리나라에서 본인의 인권이 얼마나 존중받고 있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서 응답자의 71.3%가 존중받는다(매우 존중 3%, 존중받는 편 68.3%)고 답했다. 존중받지 못한다는 응답은 28.7%(전혀 존중받지 못한다 2.3%, 존중받지 못하는 편 26.4%)였다.

 

응답자의 학력이나 소득 등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아질수록 본인의 인권이 존중받는다고 답하는 비율도 높았다.

 

'한국에서 전반적으로 인권이 얼마나 존중받고 있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1.4%가 존중받는다(매우 존중 3%, 존중받는 편 58.4%)고 답했고, 38.6%는 존중받지 못한다(전혀 존중받지 못한다 2.4%, 존중받지 못하는 편 36.2%)고 응답했다.

 

국내 인권상황의 변화에 대해서는 긍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응답자의 62.4%가 한국의 인권상황이 좋아지고 있다고 평가했고, 나빠진다는 15.4%, 비슷하다가 22.1%였다.

 

인권위 주관으로 통계청이 지난해 8∼9월 수행한 실태조사에는 전국 성인 남녀 1만3천77명이 참여했다.

 

인권위는 조사 결과를 향후 인권정책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앞으로도 매년 실태조사를 진행해 국내 인권 상황에 대한 기초자료를 축적할 예정이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19 [07:15]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