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미시, 코로나19 마지막 확진환자 퇴원으로 100% 완치!
2월 22일 첫 번째 발생 이후 119일만
 
서주달 기자   기사입력  2020/06/22 [09:50]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지난 19일 코로나19로 안동의료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오던 환자가 퇴원하면서 관내 코로나19 치료 진행 중인 입원환자가 0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구미시 청사

구미시는 지난 2월 22일 첫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이후로 한때 30명 이상 격리입원치료 중이였으나 꾸준한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확진환자 감소로 6월 5일 이후 지난 15일째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지역 내 확진자 누계 78명을 유지했으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0명, 완치율 100%로 해외입국자나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검사를 통해 바이러스 감염초기에 검사를 실시하여 사망률을 줄일 수 있었다는 해석이다.

 

구미시는 현재까지 12,000여건의 코로나 확진검사를 실시하였으며, 현재도 4개 선별진료소에서 하루 90~100건의 코로나 검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늦출 수 없는 상황으로, 코로나19의 ‘장기화’ 뿐만 아니라 ‘재 유행’과 ‘폭발적 확산’ 가능성에 대응을 위한 자원 확보와 현장과 의료진의 피로도 를 낮출 인력구성과 조직 확대가 절실한 상황이다.

 

구미시 관계자는 밀폐‧밀집‧밀접 등 이른바 ‘3밀’의 위험성을 재차 강조하면서 “코로나19가 주로 전파되는 밀폐되고 밀집한 곳에서 밀접한 접촉을 줄이는 것을 생활화, 습관화가 필요하다.”며 시민 모두 경각심을 갖고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함께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22 [09:50]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