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대통령, 추미애·윤석열 앞에 두고 "서로 협력" 주문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6/22 [22:33]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앞에 두고 권력기관 개혁을 위한 협력을 당부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이 문 대통령 발언을 듣고 있다.  

 

법무부와 검찰의 충돌로 여권 일각에서 윤 총장의 사퇴론까지 거론되는 시점에 나온 발언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공정사회반부패정책협의회 회의에 참석했다.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대면한 것은 지난 2월 6일 추 장관의 대검 방문 이후 137일 만이다.

 

물론 이날 행사는 경제부총리와 사회부총리 등 부처 수장들이 단체로 참석하는 회의로, 추 장관과 윤 총장 역시 서로 멀찌감치 떨어져 자리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회의 모두발언에서 권력기관 개혁을 강조하면서 법무부와 검찰을 '콕' 집어 서로 협력해야 한다는 주문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법무부와 검찰에서 동시에 인권 수사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다"며 "권력기관 스스로 주체가 돼 개혁에 나선 만큼, '인권수사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각오대로 서로 협력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감한 개혁 방안을 마련하여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이런 발언을 두고 윤 총장 거취 논란에 거리를 두겠다는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앞서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되도록 윤 총장의 이름을 언급하지 말자"고 당부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22 [22:33]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