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실장, 강남에 부동산 3채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김은경 금감원 부원장, 반포 아파트 2채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6/26 [08:16]

송다영 신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이 강남 부동산 3채를 포함해 총 66억4천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 송다영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3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63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26일 관보에 게재했다.

 

인천대 교수 출신으로 이번에 서울시에 입성한 송 실장은 이달 공개 대상자 중 재산이 가장 많았다.

 

송 실장은 배우자와의 공동명의인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아파트(18억원)와 역삼동 주택·상가 복합건물(1억6천400만원), 배우자 명의 서초구 서초동 연립주택(9억5천900만원) 등을 보유했다.

 

여기에 본인 명의 인천 송도 아파트 전세권(4억3천만원), 부모 소유 원주 주택·상가 복합건물(3억7천200만원) 등 까지 건물 재산은 38억8천200만원었고, 예금은 23억8천800만원이었다.

 

모두 44억1천만원 재산을 신고한 김은경 금융감독원 부원장(금융소비자보호처장)도 강남권 부동산 2채를 소유했다.

 

김 부원장은 반포동 아파트(24억8천만원)와 반포동 빌라(11억2천만원)를 보유했다. 반포동 아파트에 대해선 "상속으로 본인과 두 아들이 소유했고 외국계 회사에 보증금 없이 렌트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청와대 박복영 경제보좌관은 성동구 옥수동 아파트 전세권 6억7천만원, 예금 4억3천300만원, 폭스바겐 승용차(1천900만원 상당) 등 모두 11억3천7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26 [08:16]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