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산 햄버거병 유증상 유치원생 1명 늘어 15명…투석치료 4명
식중독 증상자는 총 102명…장출혈성 대장균 유증상자는 49명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20/06/27 [00:20]

경기 안산시는 상록구 소재 A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고 관련 환자 중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 증상을 보이는 원생이 1명 늘어났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유치원 관련 용혈성요독증후군 증상 어린이는 15명이 됐다.

 

안산시는 새로 용혈성요독증후군 증상을 보여 입원한 어린이는 기존 입원 치료 중이던 어린이가 아니며, 증세가 심각하지는 않다고 전했다.

 

이 어린이의 입원으로 A유치원 식중독 사고에 따른 입원 환자는 모두 23명(유치원생 20명, 원생 가족 어린이 3명)이 됐다.

 

입원 환자들은 안산의 2개 병원 외에 안양과 서울 등 모두 9개 병원에서 분산 치료를 받고 있다.

다만, 시 보건당국은 용혈성요독증후군 증상으로 신장투석 치료를 받는 어린이가 당초 5명에서

 

이날 1명이 줄어 4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1시 현재 식중독 유증상자는 102명으로, 전날보다 2명이 증가했다.

 

보건당국이 지금까지 원생과 가족, 교직원 등 29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장 출혈성 대장균 검사에서는 4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99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나머지 147명은 음성이다.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 중에는 이 유치원 원장도 포함되어 있다. 원장은 증상이 없는 상태로 자가격리 중이라고 시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27 [00:20]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