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후부터 전국에 장맛비…낮 최고기온 23∼29도
 
김하늘 기자   기사입력  2020/06/29 [08:01]

29일은 아침에 제주도부터 장맛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에는 그 밖의 전국으로 확산되겠다.

 

 

3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영동에서 100∼200㎜(많은 곳 250㎜ 이상)다.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경북 북부·전남남해안·경남해안·제주도·울릉도에는 50∼100㎜ 안팎의 비가 내리겠고, 충청도, 남해안, 지리산부근, 제주(남부, 산지), 경북북동산지, 경북동해안 등 일부 지역에는 150㎜ 이상 비가 내리겠다.

 

경북남부, 전북남부, 전남(남해안 제외), 경남내륙, 서해5도에서는 30~80㎜의 강수량이 예보됐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0.8도, 인천 18.6도, 수원 18.1도, 춘천 20.2도, 강릉 19.8도, 청주 20.2도, 대전 20.6도, 전주 19.8도, 광주 20.7도, 제주 20.4도, 대구 20.3도, 부산 20.7도, 울산 20.6도, 창원 22.1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가 대체로 '보통'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29일 오후에 제주도를 시작으로 30일까지 강원영동과 전남남해안, 경상해안에는 바람이 35~60km/h(10~16m/s), 최대순간풍속 70km/h(20m/s)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6/29 [08:01]   ⓒ wn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