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냉 해상서 피랍 국민 5명 한달만에 석방

비행편 확보되면 가나로 이송 예정…가나인 동료 1명도 석방

김다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7/25 [10:13]
글로벌 NEWS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베냉 해상서 피랍 국민 5명 한달만에 석방
비행편 확보되면 가나로 이송 예정…가나인 동료 1명도 석방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07/25 [10:13]

서부 아프리카 베냉 앞바다에서 무장 괴한에 납치됐던 한국인 선원 5명이 석방됐다.

 

 

외교부는 지난 6월 24일 아프리카 베냉 인근 해상에서 불상의 납치단체에 의해 피랍되었던 국민 5명이 피랍 32일째인 24일(현지시간) 오후 9시50분께 나이지리아 남부지역에서 무사 석방됐다고 25일 밝혔다.

 

함께 피랍됐던 가나 국적 동료 선원 1명도 동시에 석방됐으며, 한국대사관이 그를 나이지리아 주재 가나대사관 측에 안전하게 인계했다.

 

석방된 국민들은 대체로 건강이 양호한 상태로 주나이지리아 대사관이 마련한 안전 장소에서 보호를 받고 있으며, 본인의 의사에 따라 비행편이 확보되는 대로 선적국가인 가나로 이동할 예정이다.

 

정부는 국민들이 안전하게 가나로 귀환할 수 있도록 필요한 영사 조력을 최대한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베냉 코토누 항구로부터 약 111km 떨어진 해상에서 참치잡이 조업 중이던 '파노피 프런티어'호가 무장 세력의 공격을 받았다.

 

가나 국적인 이 어선에는 모두 30명의 선원이 타고 있었지만, 스피드보트를 타고 접근해 배에 올라탄 무장 세력은 한국 선원 5명과 가나 국적 선원 1명 등 6명만 납치해 나이지리아 해역인 동쪽으로 달아났다.

 

정부는 사건 직후부터 피랍된 국민의 가족과도 상황을 수시로 공유해 왔으며, 석방 직후 국민이 가족과 통화할 수 있도록 했다.

 

이어 피랍사건 인지 후 즉각 외교부 본부와 주가나대사관, 주나이지리아대사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와 현장 대책반을 각각 설치해 24시간 대응체제를 가동했다.

 

또 국민 안전 최우선과 납치단체와의 직접 협상 불가 원칙하에 피랍사고 관계국인 가나·나이지리아 정부 등과 수시로 정보를 공유하고 협의하는 가운데 선사 측과도 긴밀한 소통을 유지해 왔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5 [10:13]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