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청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층 폐쇄

공무원 아닌 외부 자문위원…해당 층 직원들 귀가·검사

코로나 특별취재팀 | 기사입력 2020/07/27 [16:50]
코로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청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11층 폐쇄
공무원 아닌 외부 자문위원…해당 층 직원들 귀가·검사
 
코로나 특별취재팀   기사입력  2020/07/27 [16:50]

서울시는 시청 내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확진자는 50대 남성으로 공무원은 아니며 외부 자문위원이다.

 

확진자는 최근 시청 본청 11층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했으며 당시 회의에는 10명 내외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확진자는 시청에 매일 출근하는 형태로 근무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현재 11층을 폐쇄했으며 11층 직원들을 귀가시키는 한편 검체 검사를 받으라고 지침을 내렸다.

 

또 많은 사람이 드나드는 9층 카페, 지하 매점 등도 임시로 폐쇄하는 한편 마스크 미착용 인원의 시청 출입을 제한했다.

 

본청 11층에는 재생정책과, 도시활성화과, 주거재생과 등 도시재생실 산하 부서들이 몰려 있고 공용 회의실도 있어서 다른 층 직원의 왕래가 많은 편이다.

 

시는 "확진자 동선을 파악하는 대로 추가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7 [16:50]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