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가벼워진 '따릉이'…서울시 신형 자전거 2천대 도입

이용 연령 '만 13세 이상'으로 확대…새 이름 짓기 시민 투표 진행

조응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08:14]
사회/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작고 가벼워진 '따릉이'…서울시 신형 자전거 2천대 도입
이용 연령 '만 13세 이상'으로 확대…새 이름 짓기 시민 투표 진행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08:14]

서울시는 청소년과 노인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크기와 무게를 줄인 신형 공공자전거 '소형 따릉이' 2천 대를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 기존 '따릉이'와 비교한 소형 따릉이 모습.

 

이 자전거는 기존 따릉이보다 바퀴 크기가 4인치(24→20인치), 무게는 2kg(약 18→16kg) 각각 줄었다.

 

시는 이번 소형 자전거 도입과 함께 이용 연령을 종전 '만 15세 이상'에서 '만 13세 이상'으로 확대했다.

 

그동안 시는 자전거 이용 방법과 기본적인 교통법규에 관해 충분한 이해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만 15세 이상에만 '따릉이' 서비스를 제공해왔으나, 앞으로 '소형 따릉이'를 초등학생 자전거 교육·체험활동용으로 지원해 자전거 이용문화를 널리 정착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번 소형 따릉이 도입은 한 고등학생의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작년 12월 '2019년 아동참여 정책토론회'에 참여한 학생이 "현재 따릉이는 성인이 이용하기 적합한 사이즈로 획일화돼 있어 어린이도 탈 수 있는 따릉이를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고 제안한 아이디어를 시가 받아들인 것이다.

 

시는 9월 소형 따릉이 시범 운영에 앞서 이 자전거에 어울리는 새 이름을 짓기 위해 시민 의견을 수렴한다. 28일부터 8월 10일까지 서울시 엠보팅(https://mvoting.seoul.go.kr/54845)에서 시민 선호도 조사를 벌인다.

 

그동안 제안된 이름으로는 ▲ 따릉이 이용자 대상 설문조사와 전문가 의견으로 나온 '작은따릉이' ▲ 어린이를 위한 따릉이를 만들어 달라고 요청한 고등학생의 아이디어 '새싹따릉이' ▲ 소형 따릉이 바퀴 사이즈 20인치를 의미하는 '따릉이 20' ▲ '미니따릉이' ▲ '따릉이 2호' 등이 있다.

 

시는 투표 결과를 놓고 각 분야 전문가와 협의해 8월 중 이름을 결정하기로 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8 [08:14]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