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박지원 임명 유보 요구…"이면합의서 확인부터"

"문 대통령, 동석했던 서훈에게 물어보면 돼"

이청준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10:18]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합, 박지원 임명 유보 요구…"이면합의서 확인부터"
"문 대통령, 동석했던 서훈에게 물어보면 돼"
 
이청준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10:18]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임명을 유보하라고 요구했다.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가 28일 국회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하태경 주호영 이철규 조태용 의원은 이날 간담회를 열어 "문 대통령이 '남북 이면합의서(4·8 남북 경제협력 합의서)'의 진위를 확인할 때까지 국정원장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전날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에 3년간 30억달러를 지원하는 이면 합의서가 작성됐다며, 박 후보자와 북측 송호경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의 서명이 들어있는 문서를 공개했다.

 

주 의원은 전직 고위 공무원을 통해 합의서 사본을 입수했다고 밝힌 상태다.

 

이들은 "(합의서 공개로) 북한이 국정원장 임명권을 갖게 됐다. 이게 진짜 문서라면 북한도 갖고 있을 것이고, 박 후보자는 북한에 휘둘릴 수 있다"며 "따라서 확인 없이 임명할 경우 국가 안보에 위기가 닥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진위를 확인하는 건 어렵지 않다. 바로 옆에 서훈 안보실장에게 물어보면 된다. (2000년 회담에) 서 실장이 동석했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진위를 확인할 국정조사에 동의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박 후보자의 답변도 신뢰할 수 없다. 말이 네 번이나 바뀌었다"며 "(박 후보자는) 이면합의서를 처음 제시했을 땐 사실이 아니라고 즉답했다. 두번째 질의에선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오후에 다시 질의했을 때는 위조라고 했다. 저녁 비공개 청문회에선 논의는 했지만, 합의문은 작성하지 않았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8 [10:18]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