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정수장 435곳 중 3곳만 여과지에 유충 발견…수돗물엔 없어

환경부, 일반정수장 전수조사 결과 발표

조응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11:27]
환경/안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정수장 435곳 중 3곳만 여과지에 유충 발견…수돗물엔 없어
환경부, 일반정수장 전수조사 결과 발표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11:27]

환경부는 이달 17∼26일 전국 일반정수장 435곳을 전수 조사한 결과 모든 일반정수장의 배수지와 수용가(수돗물 사용처)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28일 밝혔다.

 

▲ 인천 공촌정수장에서 발견된 깔따구 성충  

 

다만 경남 합천의 적중, 강원 강릉의 연곡, 전북 무주의 무풍 등 정수장 3곳의 여과지에서 유충이 소량 발견됐다.

 

이 유충은 배수지 및 수용가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여과지가 유충을 거르면서 가정에 공급되는 수돗물로는 흘러가지 않았다는 의미다.

 

통상 수돗물은 취수장에서 혼화지, 침전지, 여과지 등 여러 단계를 거친 뒤 염소가 투입된 후 정수지와 펌프실, 배수지 등을 지나 일반 가정으로 공급된다.

 

환경부는 합천·무주 정수장의 여과지에서 유충이 발견된 이유에 대해 여과지를 뒤집어 세척하는 역세척 주기를 통상 주기인 2∼3일보다 긴 7일 주기로 운영했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합천·무주 정수장에서 쓰는 계곡수는 수질이 매우 좋은 편이어서 역세척 주기를 상대적으로 길게 운영했는데 이 과정에서 유충이 생긴 것 같다는 설명이다.

 

강릉 정수장은 여과지가 외부에 노출되면서 유충이 유입된 것으로 조사됐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8 [11:27]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