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21대 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 평균 21억, 국민 7배

다주택보유 의원 41명 중 10명(24%)이 국토위·기재위 활동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28 [14:07]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1대 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 평균 21억, 국민 7배
다주택보유 의원 41명 중 10명(24%)이 국토위·기재위 활동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14:07]

경실련 분석 결과 "21대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부동산 재산이 평균 21억원으로 국민 평균의 7배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은 자체 조사 결과, "21대 국회의원이 신고한 부동산재산은 총 4,057억원으로 의원 1인당 평균 13.5억원의 부동산재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20.8억, 더불어민주당 9.8억, 정의당 4.2억, 국민의당 8.1억, 열린민주당 11.3억으로,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실련 분석결과에 따르면, 첫째, 미래통합당 103명의 부동산 신고총액은 2,139억이고, 1인당 평균 20.8억이다. 이는 국민 평균 부동산재산 3억의 7배에 해당하는 수치이며, 더불어민주당 1인당 평균액 9.7억의 2배 수준이다.

 


둘째, 미래통합당 103명 중 본인․배우자 명의로 주택을 보유한 의원은 94명이다. 이 중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1명으로, 전체의 40%이다. 2주택자 36명, 3주택자는 4명, 4주택 이상은 1명이다. 특히 2주택 이상 다주택자 41명 중 국토위.기재위 소속은 무려 10명(24%)이나 된다.

 

셋째, 본인․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141채 주택의 수도권 편중 실태를 분석한 결과, 서울에 65채(46.1%), 수도권에 85채(60.3%)가 편중되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가액 기준으로 보면 전체 신고액 968억 중 서울 671억(69.3%), 수도권 773억(79.8%)으로 편중이 매우 심각하다.

 

미래통합당 103명 중 본인 배우자 명의로 강남 4구에 주택을 보유한 의원은 27명이며, 29채를 보유하고 있다. 27명 중 서울이 지역구인 의원은 1명(유경준 의원, 서울 강남병)뿐이며, 22명은 서울 이외 지역구 의원이고, 4명은 비례이다.

 

넷째,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의 규제지역 내 주택보유 실태를 추가로 분석해본 결과, 본인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141채 중 91채(64.5%)가 투기지구, 투기과열지역, 조정대상지역 내 위치하고 있다. 규제지역 내 2주택 이상을 보유한 국회의원은 총 15명이었다.

 

 

다섯째, 규제지역 내 다주택을 보유한 의원 중 세부주소가 공개된 8명(재선의원)의 아파트·오피스텔 재산의 시세를 조사한 결과 지난 4년 동안 1채당 평균 7.1억원이 상승했고, 상승률은 59%로 나타났다. 의원별로는 다주택을 보유한 박덕흠 의원 28.2억(2채), 주호영 의원 19.8억(2채), 송언석 의원 19.6억(2채) 등은 주택가격이 20억원 규모 상승했다.

 

경실련은 "국민 부동산재산의 7배를 갖고 있는 미래통합당과 소속 국회의원들이  과연 서민과 주택가격 안정을 위한 의정활동을 추진할 수 있을지 국민들은 의심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특히 다주택을 보유한 부동산부자 의원들은 이해충돌 방지를 위해서라도 국토위, 기재위 등 유관 상임위에서 활동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8 [14:07]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