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로나로 하루 1천600명 사망…'코로나19 레드존' 확대

백악관TF, '봉쇄령 권고' 레드존 18개→21개주 확대

김다원 기자 | 기사입력 2020/07/29 [15:28]
글로벌 NEWS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코로나로 하루 1천600명 사망…'코로나19 레드존' 확대
백악관TF, '봉쇄령 권고' 레드존 18개→21개주 확대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20/07/29 [15:28]

미국에서 28일(현지시간) 하루 동안 1천600명에 달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하며 일일 사망자 수가 2개월 반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8시 30분 기준으로 일일 사망자를 1천592명으로 집계했다. 같은 날 신규 확진자 수는 6만명으로 나타났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자체 집계 결과 이날 하루 미국에서 1천103명이 숨지며 코로나19 사망자가 이틀 연속으로 1천명을 넘겼다고 보도했다. 사망자는 이틀 연속 1천명을 넘었다.

 

플로리다·아칸소·오리건·몬태나주에서는 하루 사망자가 모두 최대치를 기록했다.

 
다만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애리조나주 등 미국의 새 확산지에서는 신규 환자 증가가 정점을 넘겼다는 진단도 나오고 있다.

 

한때 하루 신규 환자가 7만7천명을 넘겼던 것에 비하면 급속한 확산세가 다소 누그러진 모양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이날 9천230명의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추가되며 누적 환자가 44만1천977명으로 올라갔다. 또 사망자는 최다인 186명이나 나왔다.

 

펜실베이니아주에서도 1천120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면서 총 환자가 10만9천384명으로 상승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입원 환자가 1천244명으로 집계되며 최다를 기록했고, 신규 환자도 1천749명 발생했다.

 

노스캐롤라이나주는 이에 따라 식당들에 대해 오는 31일부터 밤 11시 이후 술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했다. 술집은 계속 영업이 금지된다.

 

오클라호마주에서도 1천89명의 신규 환자가 나오며 사흘 연속으로 1천명을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434만7천717명, 사망자 수를 14만9천180명으로 집계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일명 '레드존'은 20개 주를 넘어섰다. 지난 일주일간 인구 10만명당 평균 100명 이상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을 의미한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는 지난 26일 자 보고서에서 미국 내 레드존을 기존 18개주에서 21개주로 확대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미주리와 노스다코타, 위스콘신 등 3개주가 추가됐다.

 

코로나19 TF는 레드존 지역에 대해, 경제정상화 작업을 일시 중단하고 사실상 경제봉쇄령을 재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29 [15:28]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