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뱉었다'고 장애아동 뺨 때리고 팔 꺾은 교사

특수학교 근무하며 수차례 학대 혐의로 검찰 송치

조응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4:21]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밥 뱉었다'고 장애아동 뺨 때리고 팔 꺾은 교사
특수학교 근무하며 수차례 학대 혐의로 검찰 송치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20/07/30 [14:21]

밥을 잘 먹지 않는다는 이유로 장애 아동들의 뺨을 때리는 등 학대한 특수학교 교사가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용인서부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및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용인시의 한 특수학교 교사 A 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이 학교에서 근무하면서 먹던 음식을 뱉은 어린이의 뺨을 손바닥으로 때리는 등 9∼13세 발달장애 아동 7명을 8차례에 걸쳐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식사 도중 자리에서 일어났다는 이유로 어린이의 양팔을 등 뒤로 꺾은 채 강제로 밥을 먹이기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A 씨의 학대행위는 같은 학교에 근무하던 교사가 목격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다.

 

이 학교에는 30여명의 장애아동이 등교하고 있으며 A 씨는 범행이 알려진 뒤 근무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경찰에서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을 비롯해 A 씨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들이 확보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30 [14:21]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