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예금금리 사상 첫 0%대…가계대출금리도 사상 최저

6월 신규 예금 중 금리 0%대 비중 67%…신용대출금리도 사상 첫 2%대

이정재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14:36]
경제/산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은행 예금금리 사상 첫 0%대…가계대출금리도 사상 최저
6월 신규 예금 중 금리 0%대 비중 67%…신용대출금리도 사상 첫 2%대
 
이정재 기자   기사입력  2020/07/31 [14:36]

은행 예금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0%대로 떨어졌다. 가계대출 금리도 사상 최저로 내려갔고 이중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처음으로 2%대로 하락했다.

 

 

31일 한국은행이 집계한 6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저축성 수신금리는 0.18%포인트 내린 연 0.89%였다. 0%대 금리는 1996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한은 관계자는 "시장금리 하락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순수저축성예금 금리(0.88%), 시장형금융상품 금리(0.92%) 모두 0%대다.

6월에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정기예금 가운데 0%대 금리 상품의 비중은 67.1%로 역대 가장 컸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연 0.5%까지 낮추면서 금리가 0%대인 정기예금 비중이 급격히 늘었다.

신규 취급액 기준 은행권 대출금리는 0.1%포인트 하락한 2.72%였다.

 

가계대출 금리는 0.14%포인트 하락한 2.67%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중 일반신용대출(3.33%→2.93%)은 사상 처음 2%대로 진입했다

 

주택담보대출(2.52%→2.49%) 역시 역대 최저치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달 주택거래가 증가함에 따라 일반신용대출도 늘었다"며 "통상 주택거래에 관련된 차주들이 일반신용대출 차주보다 우량 차주의 비중이 큰데, 6월에는 우량 차주 비중이 커지면서 일반신용대출 금리가 좀 더 큰 폭으로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할 수는 없겠지만, 6·17 부동산 대책을 전후로 주택 매매 및 전세 거래가 증가하면서 일반신용대출도 늘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업대출 금리는 2.83%에서 2.75%로 내렸다. 역시 역대 최저치다.

다만 중소기업대출 금리는 2.88%에서 2.90%로 소폭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대기업 대출 금리는 시장 금리 하락과 고금리 대출 취급 효과 소멸 영향으로 하락했지만, 중소기업 대출 금리는 저금리 대출 비중이 줄면서 상승했다"고 말했다.

 

은행 수익과 직결되는 예대 마진(대출금리와 저축성 수신금리 차이)은 신규 취급액 기준 1.83%포인트로, 0.08%포인트 커졌다. 2018년 7월(1.85%포인트) 이후 가장 크다.

 

잔액 기준 예대금리차는 2.12%포인트에서 2.10%포인트로 소폭 줄었다.

제2금융권 예금금리 역시 일제히 하락했다. 대출금리도 새마을금고를 빼면 모두 내렸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1.92%(-0.07%포인트), 신용협동조합이 1.79%(-0.07%포인트), 상호금융이 1.21%(0.13%포인트), 새마을금고가 1.74%(-0.05%포인트)였다.

 

일반대출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9.76%(-0.04%포인트), 신용협동조합이 4.01%(-0.03%포인트), 상호금융이 3.50%(-0.09%포인트)였다. 새마을금고는 0.06%포인트 오른 4.17%였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31 [14:36]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