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대통령은 지체없이 다주택 참모를 내보내라!"

경실련,"청와대는 대통령 약속대로, 집값을 되돌려놔라"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7/31 [22:25]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통령은 지체없이 다주택 참모를 내보내라!"
경실련,"청와대는 대통령 약속대로, 집값을 되돌려놔라"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7/31 [22:25]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31일 "대통령이 다주택 참모들을 다 내보낼 것"과, "문 대통령이 취임사 대로 집값을 취임 초기 수준으로 되돌려 놓을 것"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31일 "윤도환 국민소통수석을 통한 청와대 참모직의 다주택 현황과 처분계획 설명은 청와대 참모 보유주택 처분 권고가 이행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보여주기식 권고’였음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준 결과"이며 "청와대가 국민 비난을 피하기 위해 내놓은 주택매각 권고가 오히려 보여주기식임이 드러남에 따라 국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2017년 8월 2018년 4월까지 다주택 보유 국민에게는 집을 팔라고 말했던 청와대가 정작 본인들이 다주택을 보유했고, 보유 주택으로부터 엄청난 시세차익을 얻고 있다"고 비난했다.

 

경실련의 분석자료에 따르면, 김조원 민정수석비서관(2채) 재산은 2017년 21억에서 2020년 6월 32억 7천만원으로 11억 3천만원 증가했고,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2채) 재산은 2017년 13억 5천만원에서 2020년 30억 1천만원, 16억 6천만원 증가했다. 김거성 시민사회수석비서관(2채) 재산은 2017년 6억 8천만원에서 2020년 6월 9억으로, 2억 2천만원 상승했다.

 

경실련은 특히 문 대통령이 2020년 신년사에서 “집값을 취임 초기 수준으로 되돌려놓겠다”, “경기 부양을 위해 부동산정책을 쓰지 않겠다”고 말했는데 "지금이라도 약속이행의 의지가 있다면 당장 다주택 처분 권고를 이행하지 않은 청와대 참모진 8명을 즉각 교체할 것"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만약, "문 대통령이 주택처분 권고를 이행하지 않은 참모진을 내쫓지 않는다면, 집값을 잡을 의지가 없다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청와대는 대통령 약속대로, 집값을 취임 초기로 되돌릴것"을 거듭 촉구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7/31 [22:25]   ⓒ 한국NGO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