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시민단체 "다주택자 보유 700만채 내놓게 해야…공공임대 확충해야"

경실련 "김상조·홍남기·김현미 해임하라"

은동기 기자 | 기사입력 2020/08/04 [17:53]
NG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단체 "다주택자 보유 700만채 내놓게 해야…공공임대 확충해야"
경실련 "김상조·홍남기·김현미 해임하라"
 
은동기 기자   기사입력  2020/08/04 [17:53]

정부가 주택 공급 확대를 골자로 4일 발표한 수도권 부동산 대책을 두고 경실련 등 시민단체들은 투기 수요를 억제할 실효성 있는 방안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이날 성명에서 "8.4대책은 서민 주거 안정이 아닌 투기 조장책"이라며 "서민을 위하는 척하지만 공기업·건설업계와 함께 투기를 조장해 경기를 인위적으로 부양하겠다는 정부의 선언처럼 보인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지금의 집값 폭등 상황은 공급 물량이 부족해서 발생한 게 아니라고 반박했다. 집값에 거품이 낀 상황에서 분양가를 다소 낮춘 새 아파트가 시장에 나오면 오히려 주변 집값만 자극할 뿐이라는 취지다.

 

아울러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를 통한 공급 확대 계획 역시 개발이익을 환수할 장치가 제대로 마련되지 않으면 성과를 거두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경실련은 다주택자가 보유한 700만채를 시장에 내놓게 하는 것이 당장 공급 효과가 발생하는 효과적인 공급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책 책임자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도 이날 논평에서 8·4대책이 공급 확대 계획만 제시했을 뿐 공공성을 명확하게 담보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이번 대책에 "공급 확대 물량 중 분양주택과 공공임대 공급 비율 등이 구체적으로 담기지 않아 자칫 '로또 분양'을 양산하고 주변 시세까지 동반 상승시킬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특히 정부가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 등으로 발굴하겠다고 한 신규택지 3만3천호는 100% 장기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것을 촉구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04 [17:53]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