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늘 전국 동네병원 3천549곳 문 닫아…휴진율 10.8%"

차수연 기자 | 기사입력 2020/08/26 [21:32]
인권/복지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 "오늘 전국 동네병원 3천549곳 문 닫아…휴진율 10.8%"
 
차수연 기자   기사입력  2020/08/26 [21:32]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차 총파업(집단휴진)에 나선 첫날인 26일 의원급 의료기관 10곳 중 1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다.

 

▲ 전국의사 2차 총파업 첫날인 26일 오후 서울의 한 병원에 휴진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의원급 의료기관의 휴진 여부를 파악한 결과, 전국의 3만2천787곳 가운데 3천549곳이 휴진한 것으로 파악됐다.

 

휴진 비율은 10.8%로, 동네 의원 10곳 중 1곳이 문을 닫았다는 의미이다.

 

이날 휴진하겠다고 사전에 신고한 의원급 의료기관이 2천97곳(6.4%)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1천500곳 가까이 더 늘어난 것이다.

 

의료계는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의 보건의료 정책에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나선 상태다.

 

대학병원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이 지난 21일부터 순차적으로 무기한 파업에 나선 데 이어 개원의가 주축이 된 의협은 이날부터 사흘간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시작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상황 속에 정부는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전공의·전임의를 대상으로 진료 현장으로 복귀할 것을 명하는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다.

 

정부는 의료기관의 집단 휴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집단 휴진하는 의원급 의료기관 역시 참여율이 10%를 넘어 진료에 차질이 발생한다고 각 지자체에서 판단하면 해당 보건소에서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톡 카카오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기사입력: 2020/08/26 [21:32]   ⓒ wngo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